10억짜리 수성구 OOO아파트 압류 공매 물건으로 등장

대구의 한 아파트 단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매일신문DB
대구의 한 아파트 단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매일신문DB

정부가 압류해 공매하려는 부동산 가운데 10억원 규모의 대구의 한 아파트가 포함돼 주목된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30일 주거용 건물 127건을 포함한 압류재산 885억원 규모, 총 719건을 공개했다.

공매 물건은 세무서,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체납 세액을 징수하고자 캠코에 공매를 의뢰한 것이다.

대구에서는 수성구의 한 아파트가 압류된 사실이 알려졌다. 해당 물건은 수성구 범어동 코오롱하늘채 6층의 한 아파트다. 감정가는 10억1천400만원이지만 캠코의 매각예정가는 9억1천260만원이다. 감정가 대비 매각예정가는 90% 수준이다.

경북 경산시 사동에 위치한 백조아파트 3층의 한 물건도 이번에 압류 경매로 넘어왔다. 감정가 6천510만원에 매각예정가는 5천859만원이다.

이번 공매 물건은 다음달 2~4일 온라인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온비드에서 공매가 진행된다.

입찰할 때는 권리 분석에 유의해야 한다. 현행 법상 낙찰 후 임차인 명도 책임은 매수자에게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