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양궁 개인전 준결승 진출…첫 3관왕까지 2승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8강전에 출전해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8강전에 출전해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사상 첫 올림픽 여자 양궁 3관왕에 도전하는 안산(20·광주여대)이 개인전 4강에 진출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8강전에서 디피카 쿠마리(인도)를 6-0(30-27 26-24 26-24)로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안산은 개인전에서 2승을 더 올려 금메달을 획득하면 한국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이 된다.

한편, 안산보다 앞서 4강전을 치른 강채영은 알레나 오시포바(러시아 올림픽위원회)에게 1-7로 패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33
  • 전국 1,94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