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文대통령, 드루킹 조작 몰랐을 것…입장 낼 계획 없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드루킹 댓글 사건' 관련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찾고 있다. 정진석 의원실 제공.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드루킹 댓글 사건' 관련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찾고 있다. 정진석 의원실 제공.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몰랐을 것"이라고 29일 밝혔다.

이 수석은 이날 오전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1인 시위를 벌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은 (드루킹을) 몰랐을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정 의원은 "문 대통령이 알았건 몰랐건 반드시 사과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최측근이 반민주적인 중대 범죄를 저지른 것인데, 대통령이 어떻게 아무 일도 없었던 듯 지나갈 수 있는가. 대국민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이 수석은 전했다.

이 수석은 또 "법원 판결에 나온 여론 조작을 '드루킹'이 했다는 것을 대통령이 어떻게 알았겠나"라며 "(그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낸다든지 할 계획은 없다"고 했다.

정 의원은 이날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며 문 대통령은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시위 현장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방문해 중대한 불법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확정판결이 난 만큼, 국가의 최고 책임자가 국민에게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지지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현장을 찾아 분명한 입장 표명과 사과가 없다면 다시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38
  • 경북 38
  • 전국 2,0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