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주자 11명 "정권교체" 한 목소리

당 지도부와 첫 간담회…"경선 버스 다음 달 30일 출발"
윤석열에 입당 시한 공표한 듯…"계파정치 부활" 잇단 견제구

국민의 힘 이준석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경선 후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홍준표, 유승민, 박진, 김태호, 원희룡 후보, 이 대표, 최재형, 안상수, 윤희숙, 하태경, 장기표, 황교안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 힘 이준석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경선 후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홍준표, 유승민, 박진, 김태호, 원희룡 후보, 이 대표, 최재형, 안상수, 윤희숙, 하태경, 장기표, 황교안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 대선주자들이 29일 오후 중앙당사에서 지도부와 간담회를 가졌다.

홍준표(대구 수성을), 유승민, 최재형, 원희룡, 윤희숙, 황교안, 박진, 하태경, 안상수, 김태호, 장기표 등 11명의 당내 대선 경선 후보자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참석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정권교체의 필요성에 공감을 표시했다.

당 지도부는 향후 경선과정에 대한 안내를 위한 자리라고 이날 모임의 취지를 설명했지만 정치권에선 야권의 유력한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배제한 회동이라는 점에서 사실상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압박하기 위한 이벤트가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준석 대표는 간담회 인사말을 통해 "8월 30일 우리 당 경선 버스가 출발하면 국민들의 관심이 우리 당으로 향해서 즐겁고 시너지 나는 경선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른바 버스 출발시간(당내 경선 개시 시점)을 8월말로 못 박은 발언으로 당 주변을 선회하며 당내 인사들을 포섭하고 있는 윤 전 총장에게 향해 입당시한을 공표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어 이 대표는 "내년 3월에는 이 멤버가 꼭 다 같이 모여서 우리의 승리를 자축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선의의 경쟁과 후유증 없는 경선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에 당내 주자들은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모으자'고 화답했다. 다만 당 밖 주자이자 강력한 경쟁자인 윤 전 총장의 최근 행보에 대해서는 "계파정치가 부활했다" "장외에 계신 분이 당내 인사를 유인해 당을 능멸했다"는 등 '견제구'를 던졌다.

안상수 전 인천시장은 "장외에 계신 분이 우리 당의 위원장들을 이미 유인해서 (캠프 합류를) 확정해놓고 바로 그날 치맥파티를 해서 국민 앞에서 회담이라고 희희덕거리냐"며 "당과 이 대표를 능멸하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태호 국회의원도 윤 전 총장을 둘러싼 '계파정치' 논란을 거론했다. 그는 계파정치의 부활이 우려된다"며 "특정 후보를 중심으로 이합집산하게 되면 경선 이후 오합지졸이 된다"고 말했다. 당내 '친윤석열계' 의원들이 윤 전 총장 입당 촉구 성명을 낸 일 등을 겨냥한 언급이다.

유승민 전 의원은 당 차원에서 후보자들에 대한 검증위원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각종 의혹에 시달리고 있는 윤 전 총장을 겨냥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유 전 의원은 지난 대선의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에게 "좀 살살합시다"라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지난 15일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여기 계신 여러 정치 선배와 힘을 합쳐 정권교체 이뤄내는 데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만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38
  • 경북 38
  • 전국 2,0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