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세계2위 꺾은 조구함, 한일 결승전 성사…"금메달의 영광은 어디로?"

29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남자 -100 kg급 준결승 경기에서 한국 조구함이 포루투갈 조르지 폰세카를 상대로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남자 -100 kg급 준결승 경기에서 한국 조구함이 포루투갈 조르지 폰세카를 상대로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도 대표팀 남자 100㎏급 간판 조구함(KH그룹 필룩스·세계랭킹 6위)이 도쿄올림픽 유도 첫 은메달을 확보했다.

조구함은 29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100㎏급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2위 조르지 폰세카(포르투갈)를 업어치기 절반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조구함은 경기 내내 특기인 '업어치기'를 시도했지만 두 선수가 치열하게 힘 싸움을 하며 좀처럼 승부는 나지 않았다.

경기 막판, 정규시간 종료 18초를 남기고 조구함이 마침내 한팔 업어치기를 성공해 절반을 얻었다.

조구함은 결승에서 일본의 애런 울프와 금메달을 두고 겨룬다. 이번 대회 유도 결승 최초의 한일전이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