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재갈물리기가 盧정신?"…야권, 언론중재법 강행 맹비난

"정부·여당, 대선 위해 많이 준비"…국민의힘 "언론 말살해 정권 연장"
국민의당 "검열 시대로 역행 우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이 징벌적 손해배상제 등이 포함된 언론중재법을 강행 추진하는 것에 대해 맹비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은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노무현 정신'에 빗대어 긍정 평가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정조준했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답해보라"고 압박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언론의 다양성을 확보해서 국민이 취사선택할 수 있게 하자는 노 전 대통령의 언론관과 징벌적 손해배상을 통해 언론의 입을 가로막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언론관은 매우 차이가 크다"며 이 지사를 겨냥했다.

앞서 이 대표가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를 '노무현 정신과 어긋난다'고 비판한 것을 놓고 이 지사가 '노무현 정신을 호도하지 말라'고 반박하자 재반박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원팀' 협약식에서 정책 기조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원팀' 협약식에서 정책 기조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서울시장 보선 등에서) 가짜뉴스 퍼트린 사람들에 대해서는 입도 뻥긋 못하면서 왜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 하는가"라며 "(방송인) 김어준 씨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는지 입장을 밝히라. 안 그러면 (이 지사는) 비겁자"라고 직격했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정부와 집권여당이 내년 대선용으로 참 많은 것을 숨 가쁘게 준비한다는 불편한 심경을 감출 수 없다"고 비꼬았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미디어 바우처법'을 거론한 뒤 "정부에 우호적이고 편향적인 언론사를 도와주겠다는 것은 언론개혁이 아니고 언론장악"이라고 비판했다.

황보승희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언론의 자유야말로 민주주의의 근간이라던 문 대통령이 답해 보라"고 촉구했다. 그는 "애초 이 정권의 목표는 자신들을 조금이라도 비판하거나, 허물을 지적하는 이들을 '적폐'로 규정하고 말살해 자신들의 정권을 연장하는 것이었다"며 "언론 징벌안보다 자정을 위한 구조적 혁신안이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언론개혁의 가장 주요한 과제는 공영방송 지배 구조 개편"이라며 "이런 식으로 가다가는 과거 언론 검열의 시대로 역행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는 당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45
  • 전국 1,44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