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장기적 대책 통해 소상공인·취약계층 고통 덜어야"

민생경제장관회의 첫 주재
"희망회복자금 최대 신속히 지급, 서민금융 확대 접근성 높여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첫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주재,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이 견디고 있는 고통의 무게를 덜어드리는 일이 시급하다"며 "잠시 대책이 아니라 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법률에 의한 손실보상에 있어서도, 10월에 시행이 되는대로 신속하고 원활한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보상심의위원회 구성 등 준비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손실보상 제도화 이전에 발생한 피해를 지원하는 희망회복자금도 지급 개시일인 8월 17일에 맞춰 최대한 신속하게 지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차질 없이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자리가 민생경제의 핵심이다. 고용유지 지원을 더욱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위기가 지속되는 내내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을 더욱 두텁게 지원하는 것은 물론, 외환위기 때처럼 양극화가 고착되지 않도록 긴 관점으로 멀리 내다보면서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또 "정책서민금융을 확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새로운 정책서민금융 상품들을 통해 금융접근성을 더욱 높여 주길 바란다. 신용회복위원회를 통한 채무조정제도의 활용도를 높이고, 일시 연체가 있었더라도 이후 성실하게 연체 채무를 전액 상환한 차주에 대한 신용회복 지원 방안도 신속하게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