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자유형 100m 5위 아시아인 69년 만의 최고 성적

황선우 47초82, 금메달 드레슬에 0.80초 차
배영 200m 이주호 결승 진출 실패

황선우가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수영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에서 출발을 준비하고 있다.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것은 황선우가 한국 선수로는 처음이자 아시아 선수로도 1956년 멜버른 대회 때 일본의 다니 아쓰시 이후 65년 만이다. 연합뉴스
황선우가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수영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에서 출발을 준비하고 있다.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것은 황선우가 한국 선수로는 처음이자 아시아 선수로도 1956년 멜버른 대회 때 일본의 다니 아쓰시 이후 65년 만이다. 연합뉴스

황선우가 도쿄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69년 만에 최고 성적인 5위에 올랐다.

메달은 따지 못했지만, 아시아 선수에겐 철벽과도 같았던 자유형 100m에서 결승까지 올랐고 또한 세계적 선수들과 겨뤄 5위라는 성적까지 남겨 아시아 수영을 이끌 기대주로 자리매김했다.

황선우는 29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7초82로 8명 중 5번째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준결승에서 쓴 아시아신기록(47초56)에는 미치지 못했다.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차지한 케일럽 드레슬(미국)과는 불과 0.80초, 동메달 클리멘트 콜레스니코프(러시아·47초44)와는 0.38초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드레슬은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2019년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각각 7관왕, 6관왕에 오르며 2경기 연속 MVP를 받은 선수다. 은메달을 딴 카일 차머스(호주) 역시 2016년 리우올림픽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다.

황선우의 이번 기록은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에서 1952년 헬싱키 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스즈키 히로시(일본) 이후 69년 만의 최고 성적이다. 스즈키 이후 올림픽 이 종목에서 메달을 딴 아시아 선수는 없다.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것 역시 황선우가 한국 선수로는 처음이자 아시아 선수로도 1956년 멜버른 대회 때 일본의 다니 아쓰시 이후 65년 만이다.

황선우는 30일 열리는 자유형 50m에도 출전, 화려했던 올림픽 무대를 마감한다.

이날 남자 배영 200m 준결승에 진출한 이주호는 1분56초93의 기록으로 1조 7위, 전체 16명 중 11위를 차지해 결승 진출은 이루지 못했다. 하지만 전날 열린 예선에서 1분56초77의 한국 기록을 새롭게 썼다.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수영 남자 배영 200m 준결승전. 대한민국 이주호가 역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수영 남자 배영 200m 준결승전. 대한민국 이주호가 역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