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vs 이낙연' 대구에서도 '세 싸움' 치열

"약속·책임 정치 대표 이낙연" 시민단체·지방의원 지지 선언
지역 이재명 대세론 견제 나서…전국과 달리 여전히 고전 양상

29일 대구 달서구 '담장을 허무는 엄마들' 사무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는 더불어민주당 당원과 일반 시민 등이 지지선언을 하고 있다. 김근우 기자 gnu@imaeil.com
29일 대구 달서구 '담장을 허무는 엄마들' 사무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는 더불어민주당 당원과 일반 시민 등이 지지선언을 하고 있다. 김근우 기자 gnu@imaeil.com

더불어민주당의 대선후보 양강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둘러싼 '세 싸움'이 대구에서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대구경북 출신이라는 강점이 있는 이 지사의 지지세가 여전히 굳건한 가운데, 이 전 대표의 지지자들도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며 맞불을 놓는 모양새다.

이 전 대표의 지지자들은 29일 대구 달서구 '담장을 허무는 엄마들'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약속·책임·의리의 정치, 유능한 정치까지 모든 것을 지닌 이낙연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낙연 전 대표는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훌륭한 업적을 이어받아 민주주의를 완성할 수 있는 후보"라며 "국정경험이 풍부하며 국제적 감각과 식견을 갖췄고, 문재인 정부를 계승할 정치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 민주정부는 갈등과 반목, 불신과 차별 등 구태를 탈피해 통합과 전진, 국민 행복을 추구해야 한다. 이는 세 분의 민주 대통령과 고락을 함께한 이낙연이 최적임자이며 적통자"라고 주장했다.

박정희·한상열 북구의원과 권상대·신효철 동구의원 등 민주당 지방의원들과 당원, 일반 시민 등 300명이 지지선언에 이름을 올렸다. 지역사회 안팎에서 가장 활발하게 이 전 대표 지지활동을 해온 이진련 대구시의원은 캠프 내 특보단장 직을 맡아 이번 지지선언에선 빠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선언은 최근 대구경북 안팎에서 공개적인 지지가 잇따르는 등 이재명 지사의 '대세론'에 불이 붙자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들이 '엄호사격'에 나선 행보로 해석된다. 이 지사가 경북 안동 출신으로 지역 연고가 있는데다, 전국적으로도 민주당 대선주자 가운데 가장 많은 지지세를 끌어 모으며 '대세론'이 작동하자 견제에 나섰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지하는 대구 지방의원들이 26일 대구경북디자인센터 앞에서 지지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근우 기자 gnu@imaeil.com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지하는 대구 지방의원들이 26일 대구경북디자인센터 앞에서 지지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근우 기자 gnu@imaeil.com

실제로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서는 선전하고 있음에도 대구경북에서는 이 전 대표의 지지세가 좀처럼 모이지 않는 분위기다.

앞서 지난 26일 대구에서는 민주당 소속 지방의원 48명 중 24명이 공개적으로 이 지사에 대한 지지선언을 했고, 지역 내 전문직 종사자들도 지지를 선언했다. 또 지난 15일에는 민주당 경북지역 현직 지방의원 26명이 이 지사를 지지하겠다고 선언했다.

매일신문이 소셜데이타리서치에 의뢰, 지난 2~4일 대구경북 시도민 2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고)에서도 여권 대선후보 선호도를 묻는 질문에 27.8%가 이 지사를 가장 선호한다고 답했고, 이 전 대표는 8.3% 지지에 그쳤다.

한편, 30일 이재명 지사가 대구를 찾아 기자간담회를 갖는 등 8월부터는 대구경북 민주당에서도 본격적인 '대선 시계'가 돌아갈 전망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