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자유형 100m 결승서 5위…아시아인 69년만의 최고성적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을 앞둔 대한민국 황선우가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을 앞둔 대한민국 황선우가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록의 사나이' 황선우(18·서울체고)가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에서 5위에 올라 아시아 선수로는 69년 만에 최고 성적을 차지했다.

황선우는 29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수영 경영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에서 47초82의 기록으로 5위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로는 1952년 헬싱키 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스즈키 히로시(일본) 이후 69년 만의 최고 성적이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100m 자유형 결승에 오른 것조차 처음이다. 아시아 선수로도 1956년 멜버른 대회 때 일본의 다니 아쓰시 이후 65년 만이다.

앞서 치러진 예선에서 47초97의 기록으로 자신이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 48초04를 두 달여 만에 0.07초 단축한 황선우는 하루 만에 역사를 다시 썼다.

준결승에서 47초56의 기록으로 조 3위, 전체 4위에 오른 황선우는 예선에서의 한국 기록은 물론 중국의 닝저타오가 가지고 있던 아시아 신기록(47초65)까지 깼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