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경북대병원에 메디컬 아트 작품 기부한 박은정 씨

메디컬 아티스트 박은정 씨.
메디컬 아티스트 박은정 씨.

박 씨가 28일 칠곡경북대병원에 기증한 심장 그림 '트로피카나토미'
박 씨가 28일 칠곡경북대병원에 기증한 심장 그림 '트로피카나토미'

"트로피컬(Tropical)은 휴양지의 이미지를 갖춘 기분 좋은 단어이며 어나토미(Anatomy)는 해부학과 장기 적출이라는 부정적 이미지가 강하지만, 이 두 개의 단어를 합한 트로피카나토미(Tropicanatomy)는 상반된 이미지들이 합쳐져 메디컬 아트의 방향성을 제시해 주고 있다고 할 수 있죠."

28일 오전 칠곡경북대병원에서는 메디컬 아티스트 박은정(26) 씨가 천(Rug)에 그린 예쁜(?) 심장 그림 기부식이 있었다. 작품명 '트로피카나토미'로 불린 이 그림은 병원 교육관 벽면에 걸릴 예정이다. 아직 국내에선 다소 활성화되지 않은 '메디컬 아트'를 전공하고 있는 박 씨는 올 6월 고려대 보건대학에도 심장과 뇌 그림을 대여한 적이 있다.

메디컬 아트는 의학과 예술의 융합을 꾀하는 새로운 분야로 ▷의학 전문가와 비전문가 사이에서 그림을 통해 의사소통을 돕거나 ▷해부학책, 과학저널, 의학 논문에 시각적 정보를 주기 위한 삽화를 그리거나 ▷법의학에서 부검 결과를 사진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경우 배심원이나 법조계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를 제작하는 등 그 활용도가 점차 넓어지고 있는 분야이다.

"메디컬 아트는 그 특성상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인체의 장기 등을 작품화하는 것으로, 건강 또는 사회적 이익을 위해 우리는 '사실'과 마주해야 할 일이 생깁니다. 이때 혐오감을 주지 않고 그 너머의 진실을 마주 보게 하는 것이 메디컬 아티스트의 소명이라고 할 수 있죠."

박 씨가 메디컬 아트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고교 졸업 후 미술 공부를 위해 일본 무사시노미술대학에서 유학(2016~2020년)하던 중 우연히 교양과정 해부학 강의를 듣게 되면서부터이다. 박 씨는 난생처음 실제 해부를 하고 기록하고 사진을 찍었지만 무언가 부족한 면이 있어 이를 그림으로 남겼는데, 이 그림이 호평을 받게 되면서 2019년부터 본격적인 메디컬 아트에 관심을 갖게 됐다.

그림을 공부하면서도 평소 나의 그림이 사회에 어떤 공헌을 할 수 있을까를 고민해 온 박 씨는 메디컬 아트에서 자신의 길을 발견하게 된 셈이다.

"힘든 투병을 하고 있는 어린이 환자들에게 그림을 통해 자신들의 몸에서 일어나는 질병의 문제점과 이를 극복할 수 있는 힘을 키워줄 수 있다면 보람 있는 일이 아니겠어요? 병을 두려워하기보다 치료받고 나을 수 있다는 희망을 주고 싶어요."

메디컬 아트의 가장 중요한 점은 혐오감을 느낄 수 있는 소재에 대해 진실을 마주할 수 있도록 정확한 정보와 예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그림을 통해 알려주는 것이다. 박 씨는 바로 이 점에서 메디컬 아트를 전공으로 선택했고, 심화 공부를 위해 9월 중 영국 던디대학교 대학원에서 1년 정도의 과정을 밟을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