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金메갈리스트?"…양궁협회에 '안산 지켜달라' 글 쇄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안산 선수 인스타그램 캡처
안산 선수 인스타그램 캡처

2020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안산(20·광주여대)의 헤어스타일을 두고 남초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페미니스트 검열'이 이뤄지는 가운데, 팬들이 악성 댓글로부터 안산을 지켜 달라며 대한양궁협회에 선수 보호를 촉구했다.

29일 대한양궁협회 공식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안산 선수를 보호해달라'는 내용의 게시물이 쏟아지고 있다. 이들은 '근거 없는 명예훼손과 모욕·비난으로부터 선수를 보호하라', '선수 보호가 없다면 우리나라 양궁의 미래도 없다'며 협회의 강경 대응을 요구했다.

응원 게시판에도 '절대 기죽거나 주눅 들지 마시기 바란다'는 내용의 글이 쇄도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도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 링크와 전화번호가 담긴 포스터가 공유되는 등 '안산 지킴이' 운동이 확산되는 중이다.

이같은 움직임은 안산 선수가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이면서 촉발됐다. 안 선수가 현재 여대에 재학중이라는 점과 숏컷 헤어스타일을 했다는 이유로 페미니스트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일부 여초 사이트에서 주로 쓰는 '오조오억', '웅앵웅', '얼레벌레'라는 표현을 안 선수가 사용했다는 지적도 나오면서 논쟁이 더욱 과열됐다.

일부 남초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안 선수 SNS에 찾아가 '금메달을 반납하라'며 도 넘는 비방을 하기도 했다. 현재 안 선수는 SNS 프로필 소개에 "메시지를 확인하지 못할 것 같다. 죄송하다"는 글을 남겨놓은 상태다.

이를 두고 신체심리학자 한지영 씨는 지난 25일 트위터를 통해 "올림픽 여성 국가대표 선수 헤어스타일로 사상검증이라… 우리 여성 선수 선전을 기원하며 여성_숏컷_캠페인 어떤가요?"라는 글을 올려 해시태그 운동 참여를 제안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과거 숏컷 사진을 공개하며 "'페미 같은' 모습이라는 건 없다. 긴 머리, 짧은 머리, 염색한 머리, (염색) 안 한 머리. 각자가 원하는 대로 선택하는 여성이 페미니스트다. 우리는 허락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배우 겸 작가 구혜선도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숏컷 사진을 올린 뒤 "페미니스트는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라고 적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