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나는 유능하고 깨끗한 후보…윤석열, OO는 용인할 수 없는 문제"

"윤석열 본인의 부정부패는 국민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서 카메라테스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서 카메라테스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29일 오전 광주MBC 라디오 '황동현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나라의 대통령이 되는 걸 넘어 새로운 나라를 만들 수 있는, 유능하고 깨끗하며 약속을 잘 지키는 후보"라고 자신을 적극 어필하며 윤석열 예비후보에 대해 혹평을 남겼다.

이 지사는 윤석열 예비후보에 대해 "청렴성, 공직 비리 문제는 국민들이 절대로 용인할 수 없는 문제고 친인척과 측근, 가족 등등의 부정부패, 본인의 부정부패는 국민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윤 전 총장도 의심받는 것이 많은데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적임자인 이유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대해 "가능성이 가장 큰 후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국가 경영을 유능하게, 투명하게 할 사람이 나다. 국민이 그 점을 인정하니까 내가 아무것도 가지지 않는 변방장수인데 지지하지 않는가"라며 "전국으로 고루 지지 받는 핵심적 동력"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낙연 전 대표와의 최근 설전과 관련해 "이런 건 네거티브에 속한다. 안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우리가 반드시 (지역주의를) 깨자, (이낙연) 후보가 이기는 게 깨는 길이라고 한 이 선의의 발언을 갖고 내가 (지역주의를) 조장했다는 이런 식의 (공격은) 황당할 정도로 답답하다"며 "이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 정치평론가는 "최근 거대양당의 대선 경선 분위기가 공략과 미래에 대한 비전 제시는 없이 네거티브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내가 깨끗하고 유능하다는 말보다 정책과 비전으로 승부할 수 있는 대선으로 분위기를 바꿔 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38
  • 경북 38
  • 전국 2,0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