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살아난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12조5천667억원…54.3%↑

상반기 매출 128조원 돌파 '사상 최대'

3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삼성전자 사옥의 모습. 연합뉴스
3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삼성전자 사옥의 모습.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2분기 영업이익 112조5천700억원, 매출 63조6천700억원에 이르는 '깜짝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달성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반도체 실적이 살아났고, 스마트폰과 TV·가전 등도 기대 이상 선전한 영향이다.

삼성전자는 2분기 경영실적(연결 기준)을 집계한 결과 매출 63조6천716억원, 영업이익 12조5천667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2분기(매출 53조원, 영업이익 8조1천500억원)에 비해 매출은 20.21%, 영업이익은 54.26% 각각 증가한 것이다.

순이익은 9조6천345억원으로 73.44% 늘었다.

2분기 영업이익은 1분기 영업이익(9조3천800억원)을 3조원 이상 웃도는 것이면서, 반도체 초호황기였던 2018년 3분기(17조5천700억원) 이후 11분기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매출은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60조원이 넘는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리면서 상반기 매출도 128조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특히 지난 1분기에는 부진했던 반도체 실적이 살아났다.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6조9천300억원으로, 1분기(3조4천억원)의 2배 이상이며, 2분기 전체 영업이익의 절반이 넘는다. 매출은 22조7천400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부문은 1분기보다 다소 감소한 3조2천4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고 가전 부문은 1조600억원, 디스플레이는 애플의 일회성 보상금을 포함해 1조2천800억원을 벌어들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