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브르 검객들 잘생긴 얼굴도 화제몰이…"뮤지컬 배우 느낌 물씬"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펜싱 사브르 단체전 결승전에서 이탈리아에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김정환, 구본길 오상욱, 김준호 선수가 시상대에서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펜싱 사브르 단체전 결승전에서 이탈리아에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김정환, 구본길 오상욱, 김준호 선수가 시상대에서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환, 김준호 선수 프로필 사진. 네이버 캡쳐
김정환, 김준호 선수 프로필 사진. 네이버 캡쳐
구본길 선수 프로필 사진
구본길 선수 프로필 사진

2020 도쿄 올림픽'에 참가해 28일 금메달을 딴 한국 올림픽 국가대표팀 사브르 남자 단체 선수들의 외모 역시 덩달아 화제몰이를 하고 있다.

금메달을 딴 뒤 네 명이 모두 한자리에 모여 찍은 사진에서 네명의 남자선수들 모두 뮤지컬 배우의 외모를 방불케 한다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날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단체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거머 쥔 대표팀 선수들에게 응원을 아끼지 않으면서도 이들의 외모를 칭찬하기 바빴다.

이들은 "종목도 펜싱이라 뭔가 낭만적인데 선수들 얼굴도 너무 극적으로 잘 생겨 정신을 못 차리겠다", "칼 끝에 장미꽃 숨겨져 있을 것 같아요", "운동선수들인지 영화배우들인지 분간이 안됩니다" ,"형님들 프로필 사진 뮤지컬 포스터같아요", "뉘집 아들들인지 인물에서 빛이 난다", "여러분 이분들 다 유부남들이래요 놓아주셔야 합니다" 등 익살스러운 댓글들을 쏟아냈다.

오상욱 선수 프로필 사진
오상욱 선수 프로필 사진

한편, 맏형' 김정환을 비롯해 구본길(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화성시청) 오상욱(성남시청)으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이날 금메달 결정전에서 이탈리아를 45-26으로 가볍게 꺾고 시상대 가장 높은 자리에 올랐다.

2012 런던올림픽 금메달의 디펜딩 챔피언으로 이어 이번 대회에 임한 이들은 사브르 단체전 2연패를 달성했다. 2016 리우대회에서는 펜싱 세부 종목 로테이션으로 남자 사브르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다.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펜싱 사브르 단체전 결승전에서 이탈리아에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김정환, 구본길 오상욱, 김준호 선수가 시상대에서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펜싱 사브르 단체전 결승전에서 이탈리아에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김정환, 구본길 오상욱, 김준호 선수가 시상대에서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