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윤석열에 공개 회동 제안 "만나자…정권교체 함께할 동지"

국민의힘 유력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 서 오세훈 서울시장을 예방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력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 서 오세훈 서울시장을 예방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공개 회동을 제안했다.

최 전 원장은 28일 입장문을 내고 "윤 전 총장을 정권교체의 도정에서 함께 해야 할 동지로 인식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직 생활을 하다 이제 막 기성 정치에 뛰어든 사람으로서 기성 정치권의 변화와 혁신에 함께 긍정적 역할을 해야 할 정치 파트너"라고도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은 "최근 여러모로 당 안팎이 어수선하다"며 "언론에서는 계파 정치라는 프레임으로 보도하고 있다. 그 누구도 원하지 않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러한 상황에 대해 지난 시절 계파 갈등의 폐해를 누구보다 심각히 경험했던 국민의힘의 당원이나 지지자 분들 입장에서 불안하게 생각하는 것 또한 엄연한 현실이다. 이는 정권교체를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에 저는 윤 전 총장과 만나 현재의 시국 상황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하고, 당원과 국민을 안심시켜 드리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우리 두 사람이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국민들 앞에 마땅히 갖춰야 할 자세"라고 강조했다.

또 "회동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며 "윤 전 총장의 긍정적인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