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또 일냈다. 남자 수영 100m 자유형 48초 벽깨고 한국신기록

에선 전체 6위로 28일 준결승 진출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 출전한 한국 황선우가 경기 전 물을 뿌리고 있다. 황선우는 1분45초26의 기록으로 8명 중 7위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 출전한 한국 황선우가 경기 전 물을 뿌리고 있다. 황선우는 1분45초26의 기록으로 8명 중 7위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황선우가 '48초'의 벽을 깨고 도쿄올림픽 두 번째 종목 남자 자유형 100m에서 또 한번 한국 신기록을 경신했다.

자신의 기록을 자신이 깨뜨리며 한국 수영 최초의 자유형 100m 47초대 진입이라는 새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황선우는 27일 일본 도쿄아쿠아틱스센터에서 펼쳐진 남자 자유형 100m 예선 7조 3레인에서 47초 97초를 기록, 조 2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예선 전체 6위의 성적으로 황선우는 28일 준결승에 나선다.

황선우는 지난해 5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박태환의 48초42를 0.17초 앞당긴 48초25로 한국신기록을 수립한 바 있다.

6개월 후 도쿄올림픽 국가대표선발전에선 48초04를 찍으며 자신의 한국신기록을 또 한번 넘어섰고 올림픽 무대에서 48초대 벽을 넘어섰다.

황선우는 28일 한국선수 최초로 자유형 100m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이 종목 아시아최고기록은 중국 닝저타오가 보유한 47초65, 세계최고기록은 세자르 시엘류(브라질)의 46초91이다.

앞서 황선우는 자유형 200m 결승에서 7위를 기록하며 메달이 불발됐지만 다시 한번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