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선택 드루와?" 국민의힘 대선 주자 8명 컷오프, 100% 일반 여론조사

국민의힘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 자료사진. 연합뉴스
국민의힘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 자료사진.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9월 15일 실시되는 대선 예비경선 1차 컷오프를 100% 일반 여론조사 결과로 치르기로 했다.

예비후보 수가 몇 명이든 본선 진출자 8명을 여론조사 성적만으로 추리겠다는 것이다.

서병수 대선 경선준비위원회장은 27일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마친 후 언론에 이 같이 설명했다.

서병수 위원장은 이 경우 더불어민주당 당원 등 여권 지지층이 여론조사에 참여해 일명 '역선택'을 할 가능성에 따른 역선택 방지 방안과 관련, "고려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100% 여론조사 반영 배경에 당 밖 인사를 고려했는지 여부에 대해 서병수 위원장은 부인하면서 "(국민의당과의)합당이나 외부 인사도 8월 15일 전에는 들어오리라 생각하고, 당헌·당규에 충실하도록 일정을 실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선 참가 기탁금은 총 3억원으로 결정됐다. 컷오프 단계별로 1억원씩 내게 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45
  • 전국 1,44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