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통신선 복원…與 "文정부 큰 성과" vs 野 "대선 앞둔 정치쇼"

송영길 "남북통신선 복원 격하게 환영"
정세균 "문 대통령, 약속의 실천"
국민의힘 "구애가 아닌 소통 계기 돼야"
최재형 "정치적 목적의 일회성 쇼에 그치지 않아야"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27일 오전 통일부 연락대표가 서울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설치된 남북 직통전화로 북측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27일 오전 통일부 연락대표가 서울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설치된 남북 직통전화로 북측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권은 27일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데 대해 "한반도 관계에 청신호가 켜졌다"며 일제히 환영의 뜻을 나타내며 문재인 대통령의 '공'으로 돌렸다.

반면 야권은 "대선을 앞두고 여권의 '정치 쇼'로 악용돼선 안 된다"고 경계하며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등에 대한 북한의 사과를 촉구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가뭄 깊은 대지에 소나기 소리처럼 시원한 소식이다. 격하게 환영한다"면서 "북한과의 직접대화의 물꼬를 트는 일이 우선"이라고 반색했다.

이어 "북미 간 국교정상화 희망의 전조가 조금씩 보인다"며 "미국 하원 브래드 셔먼 의원의 '한반도 평화법안' 지지 서명자가 11명으로 늘었다. 이 법안이 남북한의 공식적이고 구속력 있는 평화협정 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다시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여권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남북 정상이 친서 교환을 통해 이뤄낸 소중한 결실"이라고 환영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큰 성과이자 문 대통령의 대국민 약속의 실천"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연락선 단절 이후 벌어졌던 연평도 해역 공무원 피격 사건, 해킹 공격, 3월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만행에 대한 책임 있는 답변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남북 간 통신선이) 북한의 요구 사항을 관철하기 위한 볼모로 전락한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결과"라며 "서해 공무원 살해 사건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가 전제조건"이라고 비판했다.

야권 대선주자들도 대화 재개에는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정치적 목적을 위한 일회성 쇼에 그쳐선 안 된다"고 꼬집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입장문에서 "마치 한반도 평화가 눈앞에 다가온 양 들떠서는 결코 안 된다"며 "남북관계 이슈가 국내정치적 목적을 위한 일회성 쇼에 그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우려를 표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정치에 이용하기 위해서 쇼만 하는 것은 오히려 남북 관계를 망치는 일"이라고 일갈했다.

27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에 남한 대성동 마을의 태극기와 북한 기정동 마을의 인공기가 펄럭이고 있다.이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남북이 오전 10시부터 그동안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전격 복원하기로 했다고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연합뉴스
27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에 남한 대성동 마을의 태극기와 북한 기정동 마을의 인공기가 펄럭이고 있다.이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남북이 오전 10시부터 그동안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전격 복원하기로 했다고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