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드루킹 몸통 규명"…김용판 "윤석열 하명 받는 듯"

국민의힘 내부 尹·崔 대리전 양상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대통령 후보로서의 자질 및 철학, 도덕성에 관한 공개 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대통령 후보로서의 자질 및 철학, 도덕성에 관한 공개 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돕고 있는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들이 이른바 '주군' 엄호와 경쟁 후보 저격에 적극 나서고 있다.

윤 전 총장과의 친분을 강조해 온 정진석 의원은 27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몸통을 밝히기 위해 국민의힘에서 적극 지원하자고 촉구했고, 최 전 원장을 공개적으로 돕고 있는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구병)은 '과물탄개(過勿憚改, 과실은 즉시 고치라는 의미) 요구를 수용하지 않은 윤 전 총장을 향해 날선 공격을 퍼부으며 존재감을 알리고 있다.

정 의원은 27일 국민의힘 의원들의 단체채팅방에 "드루킹 주범을 민주 법정에 세울 때까지 국민의힘 의원들이 릴레이 시위에 나설 것을 제안한다"며 "당론이 정해지면 1번으로 나서겠다"고 썼다. 아직 입당 전인 윤 전 총장을 대신해 제1야당의 지원을 촉구한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드루킹 사건에 대한 부실수사 의혹으로 윤 전 총장이 공격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 정 의원이 '공격이 최선의 방어'라는 차원에서 움직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의 경쟁자인 최 전 원장을 돕고 있는 김용판 의원은 당 밖 주자인 윤 전 총장을 감싸는 정 의원까지 싸잡아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특정 후보가 어젠다를 던진 후 우리 당 의원들이 하명을 받아 실행하는 듯 한 모습은 국민들 눈에 그리 아름답게 비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김 의원은 "선 자기반성과 자기성찰이 이뤄진 이후라야 어떤 정책이든 보다 큰 동력이 생기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며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결정돼야지 단체카톡방에서 줄 세우듯 결정할 사항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