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재명 때려 존재감 키우는 홍준표·유승민

여야 유력 대선주자 견제로 지지율 반등 노려

홍준표 (왼쪽), 유승민.
홍준표 (왼쪽), 유승민.

대권 재수생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대구 수성구을)과 유승민 전 의원이 여야 유력 대권주자들을 공격하며 존재감을 부각시키고 있다.

홍 의원은 최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집중 비판하고 있다.

홍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시 사건의 은폐 당사자로 지목 되었던 분까지 나서서 자기가 몸담았던 문재인 정권의 정통성을 거론하는 것은 정말로 어불성설"이라며 "그 당시 경찰에서 김경수의 휴대전화 추적과 계좌 추적을 하고자 했으나, 그 영장을 기각한 것이 당시 중앙지검장이였던 윤석열 후보가 아니었느냐"고 말했다.

그는 전날(26일)에도 "자신은 법과 원칙대로 수사했다고 강변하면서 무리하게 감옥 보낸 두 분을 정치적으로 사면 요구하는 것이 정상적인 검사의 태도인가"라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윤 전 총장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치권에선 홍 의원이 정치적 연륜을 바탕으로 향후 당내 '윤석열 저격수' 역할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특히 대구경북에서 정치적 인화성이 높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슈를 두고 윤 전 총장을 압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기본소득제 도입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유 전 의원은 보편 지원을 골자로 한 기본소득제에 맞서, 선별 지원을 강조하는 '공정소득제'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유 의원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는) 저의 공정소득과 이 지사의 기본소득이 '유사한 정책으로서 사촌쯤 된다'고 하면서 '사촌끼리 무슨 공정, 불공정을 따지느냐'고 한다"며 "공정소득은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소득이 낮을수록 더 많이 지원하는 것이고, 기본소득은 전 국민에게 똑같이 지급하는 것이니, 사촌이 아니라 남남"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언제든 우리 둘이 만나서 '공정소득 대 기본소득 끝장토론'을 하자. 국민들께서 누구 말이 맞는지 아셔야 할 거 아니냐"며 공개 토론을 제안하기도 했다.

경제와 국방 분야에서 전문성을 자신하는 유 의원은 상대 진영의 이 지사를 집중 공격하며, 자신의 정책 역량을 부각시키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조만간 유 의원은 포문을 윤 전 총장에게도 돌려 정책 검증에 앞장 설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은 여의도에서 산전수전을 다 겪은 정치 9단이다. 유력 대선주자를 견제하면서 정치적 이슈를 선점해 저조한 지지율의 반등을 노리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