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2분기 영업이익 역대최대치인 5천453억원 달성…하반기도 성장 기대

현대제철CI
현대제철CI

현대제철이 포스코와 나란히 올해 2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올리며 철강경기 호황을 실감케했다. 앞서 포스코가 실적발표에서 분기 영업이익 2조원 시대를 처음으로 연데 이어 현대제철도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3천795%성장한 영업이익 달성을 발표했다.

현대제철은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5조6천219억원, 영업이익 5천453억원을 각각 달성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36.7% 늘었고 영업이익은 무려 3천795% 급증했다.

영업이익률도 이 기간 0.3%에서 9.7%로 크게 개선됐다.

올해 2분기 영업이익 규모는 1953년 창사 이래 분기 최대 실적이다. 종전 최대 실적은 2015년 2분기 4천330억원이다.

현대제철 측은 "글로벌 철강 시황 개선과 수요산업의 회복에 따라 전반적으로 제품가격이 인상됐고, 이에 맞춰 판매량이 확대되면서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 5월 일부 설비 가동 중단에도 부문별 생산 확대를 통해 철강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점이 주효하게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현대제철은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하반기 글로벌 철강 시황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선진국 중심의 백신 보급 및 경제 부양책 효과로 글로벌 경제성장이 속도를 붙이고 있는 가운데 건설, 자동차, 조선 등 수요 산업 회복 기조에 따라 철강 수요도 강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아울러 현대제철은 주요 고객사들이 철강 수급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수급 안정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제철은 최근 발생했던 생산차질을 만회하기 위해 대보수 축소 등을 통해 생산 확대에 나서며 수급 안정화 조치를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38
  • 경북 38
  • 전국 2,0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