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KBO, 후반기 연장전 폐지, '가을야구'도 축소

준PO·PO 3전 2승제로 진행…PO 축소는 1986년 이후 처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전반기 막판 경기 일정을 취소했던 KBO가 후반기 정규리그에는 연장전을 치르지 않고 '가을야구' 일정도 축소한다.

7∼8월에는 더블헤더를 치르지 않는다는 규정도 바꿔 8월 25일부터 경기가 취소될 시 더블헤더를 편성하기로 했다.

KBO는 팀당 144경기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후반기와 포스트시즌 경기 진행 방식을 변경했다고 27일 발표했다.

KBO는 이달 초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지난 12일 긴급이사회를 열고 전반기 막판 경기 일정을 취소했었다. 또 야구 국가 대표팀의 도쿄올림픽 출전으로 3주간 리그가 중단되면서 총 4주간 리그가 멈춘 상황이다.

이에 후반기 리그 일정이 지나치게 빡빡하다고 판단한 KBO와 10개 구단은 후반기에는 아예 연장전을 치르지 않고 포스트시즌 일정도 축소했다.

포스트시즌 경기 진행 방식은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를 현행 3선승제에서 2선승제로 변경했다.

1986년부터 시작된 플레이오프가 3전 2승제로 열리는 것은 36년 만에 처음이다.

KBO는 현행 8연전까지 가능한 팀당 경기 일정을 9연전까지 소화할 수 있도록 규정을 변경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1월 15일 이후 시작되는 포스트시즌은 1차전부터 고척 스카이돔에서 중립 경기로 치르기로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45
  • 전국 1,44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