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광석, 처음부터 동거녀 아들 목표 범행…김시남은 빚 600만원 때문에 가담


제주경찰청이 과거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구속된 백광석씨(왼쪽)와 공범 김시남씨의 신상을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연합뉴스
제주경찰청이 과거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구속된 백광석씨(왼쪽)와 공범 김시남씨의 신상을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연합뉴스

제주 중학생 살해 주범 백광석(48)은 처음부터 전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을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공범 김시남(46)은 빚 600만원 때문에 범행에 가담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27일 백씨가 과거 동거녀 A씨와의 관계가 틀어지자 앙심을 품고 그의 아들인 B군을 살해했다고 범행동기를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백씨는 김씨와 함께 지난 18일 오후 3시 16분쯤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 창문을 통해 침입했다. 당시 이 주택에는 A씨의 아들 B(16)군만 있었다. 경찰은 이들 피의자가 주택에 침입한 3시 16분부터 41분 사이 B군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B군과 사는 동안 자주 다투면서 감정의 골이 깊어졌던 백씨는 처음부터 B군의 어머니 A씨가 아닌 B군만을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백씨는 3시간가량 집 안에 머물며 곳곳에 식용유를 발라놓기도 했다. 백씨는 경찰 조사에서 "집에 식용유를 발라 불을 지른 뒤 나 역시 죽으려고 했지만 결국 생각을 바꾸고 도주했다"고 진술했다.

백씨는 과거에도 헤어진 연인 등을 상대로 10여 차례 범행을 저질러 처벌받은 전력이 있었다.

백씨에게 600여만원의 빚을 진 김 씨는 채무 관계로 인해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도 강간상해 등 10범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