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혈맹 되새길 것"…유엔군 참전용사에 역대 첫 직접 훈장

고 카폰 신부에 태극무공훈장·칸 장군에 석류장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 유엔군 참전용사 훈장 수여식'에서 콜린 니콜라스 칸 씨의 가족에게 국민훈장 석류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 유엔군 참전용사 훈장 수여식'에서 콜린 니콜라스 칸 씨의 가족에게 국민훈장 석류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군 참전의 날'인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유엔군 참전용사에게 훈장을 수여했다. 한국 대통령이 직접 유엔군 참전용사에게 훈장을 준 것은 처음이다.

미국 참전용사인 고(故) 에밀 조세프 카폰 신부는 태극무공훈장을, 호주 참전용사 콜린 니콜라스 칸 장군은 국민훈장 석류장을 각각 받았다.

'한국전쟁의 성인'으로 불리는 카폰 신부는 1950년 7월 6·25전쟁에 군종신부로 파병돼 부상병을 돌보다 수용소에서 사망했다. 조카인 에밀 카폰 씨가 이날 대리 수상 했다.

칸 장군은 1952년 7월 호주왕립연대 1대대 소대장으로 참전했으며 귀국한 뒤에도 6·25전쟁의 참상과 한국의 발전상을 알리는 민간외교관 역할을 했다.

그는 건강 이유로 방한하지 못해 조카손녀인 캐서린 엘리자베스 칸 씨가 대리 수상을 했다.

문 대통령은 수여식에서 카폰 신부에 대해 "신부님의 생애는 미국과 한국은 물론 인류의 위대한 유산이 될 것"이라고 추모했고, 칸 장군에 대해서는 "칸 장군님과 호주 참전 용사를 오래오래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참전으로 맺어진 혈맹의 인연을 되새기며 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할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연대해 코로나 위기도 함께 헤쳐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카폰 신부의 유족에게는 십자가가 달린 철모를 선물했고, 칸 장군 가족에게는 호주군이 참전했던 가평전투를 기리는 뜻에서 가평석을 활용한 기념석패를 선물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35
  • 전국 1,5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