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소수박물관, 국내 최초로 '해동명적' 국역서 발간했다

영주 소수박물관이 국내 최초로 발간한 해동명적 국역서. 영주시 제공
영주 소수박물관이 국내 최초로 발간한 해동명적 국역서.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시 소수박물관이 국내 최초로 우리나라 역대 명필가들의 글씨를 모은 '해동명적' 국역서를 발간했다.

해동명적은 1515년 신공제(申公濟)가 신라 말에서 조선 초까지 문종, 성종, 최치원, 김생 등 명필가 42인의 글씨를 모아 목판으로 새기고 이를 탁본해 서책으로 간행한 법첩(法帖)이다. 이후 1530년 경상도 관찰사 최세절(崔世節)이 석판본을 다시 간행했다.

면수는 총 169면으로 여러 판본이 전해지고 있으나 완질본은 없다. 현재 소수박물관이 소장한 해동명적(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418호)은 가장 많은 137면을 수록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된 해동명적은 소수박물관 소장본(공주이씨 공숙공파 문중 기증)을 중심으로 누락된 부분은 경주 독락당 소장본, 경주 서백당 소장본(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동국대 중앙도서관 소장본 등의 도움을 받아 완질본으로 발간했다. 크기와 색상은 원본의 느낌을 최대한 살렸다.

송준태 소수박물관 관장은 "이번에 발간한 해동명적은 지금까지 문헌 자료가 없던 15세기 이전 명필가들의 희귀한 필적을 다수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서예사 연구 자료로 매우 가치가 높다"면서 "문헌사와 출판사적에 의미 있는 업적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소수박물관은 해동명적 국역본을 누구나 열람 가능하도록 소수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