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19 신규확진 1천365명…비수도권 확산세 지속

26일 오전 서울시 동대문구 전농동 청량리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과 대기자의 열기를 식혀줄 선풍기가 쉼 없이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서울시 동대문구 전농동 청량리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과 대기자의 열기를 식혀줄 선풍기가 쉼 없이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3주째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1천365명 늘어 19만1천531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1천318명)보다 47명 늘면서 이틀째 1천300명대를 기록했다.

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반영되는 월요일 확진자로는 일주일 만에 또다시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주 월요일은 1천278명으로, 이보다 87명 많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벌써 3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최근 1주간(7월 21일∼7월 27일)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천781명→1천842명→1천630명→1천629명→1천487명→1천318명→1천365명을 나타내며 1천300명∼1천800명대를 오르내렸다.

특히 비수도권 확산세에 휴가 성수기까지 맞물리면서 방역 대응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이날부터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일괄 격상하기로 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천276명, 해외유입이 89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349명, 경기 364명, 인천 58명 등 수도권이 771명으로 60.4%를 차지했다.

다른 지역은 ▷대구 66명 ▷경북 20명 ▷경남 85명 ▷대전 71명 ▷부산 64명 ▷강원 60명 ▷충남 37명 ▷전북 30명 ▷광주 22명 ▷전남·제주 각 15명▷충북 12명 ▷울산 5명 ▷세종 3명 등 총 505명(39.6%)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지난 21일부터 일주일 연속 500명대를 이어갔다.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은 전날(40.7%)보다 소폭 하락했지만 여전히 40%에 육박한 수준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집단감염으로 조기 귀국한 청해부대원이 해외유입에 대거 반영됐던 지난 22일(309명)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