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정권서 벼락출세한 윤석열, '드루킹' 말할 자격 없다…참회해야"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인 '명불허전보수다'에서 '정상국가로 가는 길'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인 '명불허전보수다'에서 '정상국가로 가는 길'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을 제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그 사건을 말할 자격이 없다. 그만 자중하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뜬금 없이 당시 은폐 당사자로 지목 받던 분이 정권의 정통성 시비거리로 삼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드루킹 피해 당사자 였던 저나 안철수 후보가 문제를 삼아야지, 은폐 당사자로 지목 받던 분이 뒤늦게 정치적으로 문제 삼을 사건은 아니"라며 "윤석열 후보는 그 사건을 말할 자격이 없다. 그만 자중하라"라고 했다.

또 "윤 후보님의 주장대로 한다면 정통성 없는 정권에서 벼락출세해 검찰총장을 한 것을 오히려 참회 한다고 해야 정상이 아닌가"라며 "자신은 법과 원칙대로 수사했다고 강변 하면서 무리하게 감옥 보낸 두 분을 정치적으로 사면 요구하는 것도 정상적인 검사의 태도인가"라고 반문했다.

홍 의원은 다음날인 27일 올린 글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제가 드루킹 1심 판결직후 김경수 윗선 수사 특검이 반드시 필요하고 그 몸통을 밝혀야 한다고 정치권에 요구한 것이 불과 2년전"이라며 "그 좋던 투쟁의 시기를 놓치고 이제와서 재특검 운운 하는 것도 우습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록 허익범특검은 드루킹사건이 지난 대선에 미친 영향은 불과 2~3%라고도 하고 있지만 저에 대해 드루킹이 덧씌운 악성 프레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며 "다만 정권 출범의 정통성이 훼손되고 문대통령이 몸통으로 의혹의 중심이 된 이상 최소한의 조치로 문대통령께서는 대국민 사과는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