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추미애·윤석열 오랜만에 만났지만 "서로 고개 돌리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후보(왼쪽)가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를 찾아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후보(왼쪽)가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를 찾아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이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가운데, 이날 지난해 '추윤갈등'의 주인공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함께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각 여권과 야권의 대권 주자인 두 사람은 자리 하나를 사이에 두고 서로 다른 방향에 시선을 두는 등의 '거리두기' 행보를 보였다.

주최 측에서 각 의자에 앉을 사람 이름을 붙여놓았던만큼, 두 사람을 서로 가까이 앉도록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아예 좀 더 거리를 두고 좌석 배치를 하지도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영결식 장소가 협소한 사정도 있었지만, 같은 줄이 아닌 서로 다른 줄에 배치할 수도 있었던 것.

반면 그 덕분에 언론이 촬영한 사진에는 두 사람이 함께 담길 수 있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후보(왼쪽)가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를 찾아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후보(왼쪽)가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를 찾아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참석해 앉아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참석해 앉아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앞서 스님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앞서 스님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앞서 미륵전에서 조문하며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앞서 미륵전에서 조문하며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33
  • 전국 1,94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