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가 가른 승부" 남자양궁 단체전, 일본 꺾고 극적 결승行

26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4강전 한국-일본. 경기 시작 전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이 코치와 인사하고 있다. 한국 승리. 연합뉴스
26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4강전 한국-일본. 경기 시작 전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이 코치와 인사하고 있다. 한국 승리. 연합뉴스

'2.4㎝가 가른 승부'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이 일본과의 슛오프 끝에 극적으로 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최소 은메달을 확보한 남자 대표팀은 올림픽 단체전 2연패, 도쿄올림픽 양궁 3골드까지 앞으로 1승만 남겨 두고 있다.

오진혁·김우진·김제덕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이날 오후 2020 도쿄올림픽 남자양궁 단체전 준결승에서 일본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4-4(58-54 54-55 58-55 53-56)로 비긴 뒤 슛오프에서 승리를 거뒀다.

슛오프에서 28-28로 점수로는 승부를 가리지 못했지만, 김제덕이 과녁 중심부에 가장 가까운 화살을 꽂은 덕에 결승행을 확정지었다.

1세트 먼저 쏜 한국은 첫발부터 3명 모두 10점을 쏘며 기선을 제압했다.

두 번째 발에선 김제덕이 이날 처음으로 8점을 쐈지만, 오진혁과 김우진이 또 한 번 10점에 화살을 꽂아 세트 승부에 영향은 없었다.

그러나 일본은 끈질겼다. 2세트를 1점 차로 가져가더니 세트점수 2-4로 뒤진 채 맞은 4세트에서는 첫 3발을 모두 10점에 꽂은 끝에 기어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진 슛오프에서 김우진은 9점, 김제덕은 10점, 오진혁은 9점을 쐈고, 일본 역시 모두 28점을 쏴 동점이 됐다.

결국 승부는 과녁 중심부와 가장 가깝게 쏜 화살의 거리에서 갈렸다. 김제덕의 10점 화살은 중심에서 3.3㎝ 떨어져 있었고, 가와타가 쏜 10점은 그보다 먼 5.7㎝ 거리에 박혀 있었다.

남자양궁 대표팀은 오후 4시 40분 대만과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은 금메달을 획득하면 2016 리우 올림픽에 이어 남자 단체전 2연패를 달성하는 동시에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종목 세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된다.

김제덕은 일본까지 꺾으면 안산에 이어 2관왕을 달성한다.

2012 런던 대회 이후 9년만에 올림픽 무대로 돌아온 오진혁은 양궁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 등극한다.

2016 리우 대회에서 구본찬(현대제철), 이승윤(광주남구청)과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했던 김우진은 2대회 연속 단체전 금메달을 따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26
  • 경북 75
  • 전국 2,28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