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양궁 단체전, 올림픽 '2연패'…김제덕이 중심에 있었다

막내 김제덕 올림픽 2관왕, 준결승, 결승에서 대활약
대만과 결승 완벽한 6대0 승리

김제덕이 26일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남자 단체전 대만과의 결승에서 금메달을 확정 지은 뒤 포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제덕, 홍승진 감독, 김우진, 오진혁. 연합뉴스
김제덕이 26일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남자 단체전 대만과의 결승에서 금메달을 확정 지은 뒤 포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제덕, 홍승진 감독, 김우진, 오진혁. 연합뉴스

26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시상식에서 한국 김제덕(왼쪽부터), 김우진, 오진혁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시상식에서 한국 김제덕(왼쪽부터), 김우진, 오진혁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양궁이 올림픽 단체전 2연패를 이뤄냈다.

그 중심에는 경북 예천이 낳은 천재 궁사 김제덕이 있었다.

막내답지 않은 패기넘치는 모습으로 '파이팅'을 외치며 경기 내내 팀의 기운을 불어넣었던 김제덕은 위기의 순간마다 대활약을 펼쳤다.

올림픽 2관왕을 달성하고 포효를 내지른 김제덕은 앞서 혼성단체와 여자 단체전에서 한국 첫 올림픽 2관왕을 달성했던 안산과 함께 개인전까지 3관왕을 노리며 한국 양궁 전종목 석권에 도전한다.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대만에 6대0(59-55 60-58 56-55)으로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결승전 2세트를 만점을 쏘며 앞서간 한국 대표팀에서 김제덕은 3세트에서 대활약하며 완벽한 승리를 이끌었다. 3세트 첫 3발을 양팀 모두 9점을 쏘며 팽팽한 상황에 대만 선수들이 먼저 10점을 쏘아냈다. 한국이 이기기 위해서는 한 명 이상이 10점을 쏘아야하는 상황, 첫 주자인 김우진이 9점을 쏘고 이어 활 시위를 당긴 김제덕이 10점을 쏘았고 맏형 오진혁도 10점으로 마무리하면서 깔끔하게 승리했다.

앞서 한일전으로 치러진 준결승전에서도 김제덕이 결정적 10점을 쏘아내며 결승 진출의 주역이 됐다.

우승후보였던 미국을 8강에서 꺽고 올라온 일본은 만만찮은 상대였다. 특히 한국인 지도자 김상훈 감독으로부터 집중 훈련을 받고 홈 이점까지 더해진 일본과의 경기는 사실상 결승전이라고 봐도 무방할 만큼 치열했다.

4세트까지 승부를 결정짓지 못하고 양 팀 선수 한명씩 번갈아 쏘는 슛오프에 돌입했다. 세 선수의 점수 합으로 승부를 가르는 슛오프에서도 점수가 같았던 양 팀 승부를 결정지은 것은 '2.4㎝' 차이였다.

김제덕이 중심에서 3.3㎝ 떨어진 10점을 쐈고, 일본에서는 5.7㎝ 떨어진 곳에 쏘면서 한국이 승리할 수 있었다.

'상대가 강하면 더 강해진다'는 김제덕의 거침없는 금빛 행보가 개인전까지 이어질 지 주목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26
  • 경북 75
  • 전국 2,28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