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2025년부터 모든 신차 전기차로 출시

전기차 부문 400억유로 투자

메르세데스-벤츠는 오는 2030년까지 전기차 전환을 마무리한다는 '전동화 전략'에 따라 2025년부터는 신모델을 모두 전기차로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벤츠는 2025년부터 'MB.EA', 'AMG.EA', 'VAN.EA'의 전기차 아키텍처(플랫폼)를 활용해 신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들은 각각 중대형 승용차, 고성능 브랜드 AMG 차량, 화물차·상용차의 전기차 플랫폼이다.

벤츠는 내년부터 2030년까지 배터리 전기차 부문에 400억유로(54조2천2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전동화를 추진한다. 투자금은 전기차 플랫폼 개발, 차세대 배터리 연구 개발, 충전 인프라 구축 등에 투입된다.

벤츠는 전 세계 협력사와 함께 8개의 배터리 기가팩토리도 설립한다. 차세대 배터리는 표준화를 거쳐 벤츠 승용차와 화물차 라인업 90% 이상에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말 전기차 EQS 출시에 맞춰 '플러그 앤 차지' 서비스도 공개할 예정이다. 플러그 앤 차지는 고객이 별도의 요금 지불 없이 충전 플러그를 차에 꽂으면 충전과 요금 결제까지 완료되는 서비스다.

벤츠는 현재 1회 충전으로 1천㎞ 이상을 주행할 수 있는 순수 전기차 '비전 EQXX'를 개발 중이며 내년 공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승용차·배터리 조립 현장을 내년까지 탄소 중립 시설로 전환하고, 2023년 독일에 배터리 재활용 공장을 신설하는 등 탄소 배출 감축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