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태권도 종주국 자존심 지켰다' 장준 58kg급 값진 동메달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태권도 58㎏급 동메달 결정전. 장준이 헝가리 살림 오마르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태권도 58㎏급 동메달 결정전. 장준이 헝가리 살림 오마르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남자 태권도 58㎏급의 간판 장준(21·한국체대)이 값진 동메달을 따내며 종주국의 자존심을 지켰다.

장준은 24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홀 A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남자 58㎏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헝가리의 오마르 살림을 46-16으로 크게 이겼다. 이날 장준이 동메달을 따면서 한국의 2020 도쿄 올림픽 메달은 대회 2일차에 3개를 기록했다.

이날 태권도에서 첫 금메달이 나오리라 기대를 모았지만 여자 49㎏급 심재영(26·춘천시청)이 8강에서 떨어지고, 한국 태권도의 차세대 에이스이자 해당 체급 올림픽 랭킹 1위 장준마저 4강에서 밀렸다.

장준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로 마지막 자존심을 지켰다. 1라운드 시작과 함께 장준은 상대 감점과 몸통을 가격으로 3-0 리드를 잡았다. 살림의 돌려차기에 맞고 잠시 역전 당하기도 했지만 침착하게 실수를 유도하며 격차를 벌렸다. 주먹과 발차기로 착실하게 점수를 쌓은 장준은 1라운드를 12-6으로 앞섰다.

2라운드에서도 경기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한때 2점 차로 쫓기기도 했지만 돌려차기를 잇달아 성공시켜 21-10까지 달아났다. 기세를 탄 장준은 발차기로 상대 머리와 몸통을 공략, 38-15까지 격차를 벌리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