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홍원화 경북대 총장 의료진用 백신 접종…'의사 지인찬스' 논란

지난 2일 경북대병원에서 모더나 접종. 30일 2차 접종 예정

23일 오전 대구 남구 영남대학교병원에서 30세 미만 의료진이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23일 오전 대구 남구 영남대학교병원에서 30세 미만 의료진이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원화 경북대학교 총장이 칠곡경북대병원에서 의료진용으로 특별히 배정된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의사 지인 찬스'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칠곡경북대병원 등에 따르면 홍 총장이 지난 2일 의료진용으로 배정된 모더나 백신을 접종했고, 30일 2차 접종이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홍 총장도 22일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지난 2일 모더나 백신을 1차 접종했다. 노쇼로 인해 발생한 잔여백신을 맞았다"고 밝혔다.

홍 총장이 접종한 모더나는 질병관리청에서 30세 미만 의료 종사자, 30세 이상 보건의료인 중 2021년도 신규 입사자, 예방접종을 시행하지 않은 30세 이상 필수인력(의사, 간호사, 의료기사, 간호조무사) 등에 대해 특수목적으로 배정한 물량이다.

또 개별 문자 공지를 받은 대상자만 예약토록 하고, 잔여백신 발생 시 병원 자체적으로 해당 병원 종사자(직군·연령 무관) 중 업무 특성상 감염위험이 높은 순서에 따라 자율적으로 선정(예비명단 작성·활용)하도록 지침을 내렸다.

경북대와 경북대병원은 1994년 법인이 분리된 엄연한 별개의 조직이다. 다만 홍 총장은 경북대병원이 경북대학교와 법인이 분리되기 전 만들어진 과거 규정에 따라 경북대병원 이사 중 한 명으로서 좌장인 이사장직을 맡고 있긴 하지만 별다른 권한을 행사할 수 없다. 실질적으로 병원에 근무하는 인력도 아니다.

홍 총장의 모더나 접종 소식이 알려지면서 병원 내부에서도 논란이 일었다. 국민들은 네이버나 카카오 등을 통해 잔여백신 알람을 설정해 놓고 매일 '광클'해도 좀처럼 접종 기회를 얻지 못하는 상황에서 병원 소속이 아닌 홍 총장이 백신을 접종한 것이 바람직하냐는 지적이다.

홍원화 경북대 총장. 연합뉴스
홍원화 경북대 총장. 연합뉴스

이에 대해 권태균 칠곡경북대병원장은 "당일 노쇼가 다량 발생해 병원 내 인력 중 접종자를 수소문했으나 좀처럼 찾기가 어려웠고, 이 때문에 예비명단에 이름이 올려져 있던 홍 총장에게 전화연락이 간 것 같다"고 해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36
  • 경북 75
  • 전국 1,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