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부활' 류현진, 팔 각도 세우고 후반기 첫 등판 '완봉승'

텍사스와 더블헤더 1차전 호투…시즌 9승 5패, 평균자책점 3.32로 낮춰
주무기 체인지업 제구력 살아나

19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 대 텍사스 레인저스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에서 토론토의 류현진이 역투하고 있다. 이날 그는 7이닝 동안 3피안타 4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 5대0 완봉승을 거뒀다. 연합뉴스
19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 대 텍사스 레인저스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에서 토론토의 류현진이 역투하고 있다. 이날 그는 7이닝 동안 3피안타 4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 5대0 완봉승을 거뒀다. 연합뉴스

수염을 기르고 나타난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후반기 첫 경기에서 완봉승을 거두며 에이스 부활을 알렸다.

류현진은 19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7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토론토는 류현진의 호투에 힘입어 5대0으로 승리했고 류현진은 시즌 9승(5패)째를 올리며 시즌 후반기, 기분좋게 시작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치르게된 더블헤더는 정규이닝보다 2이닝 준 7이닝만 치러, 이날 류현진의 승리는 완봉승으로 기록됐다. 메이저리그 통산 3번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데뷔 시즌인 2013년 5월 29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를 상대로 9이닝 2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으로 첫 완봉승을 기록한 류현진은 2019년에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9이닝 4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두 번째 완봉승을 거둔 바 있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3.56에서 3.32로 떨어뜨렸다.

이날 류현진은 주무기 체인지업을 완벽하게 조율하면서 전반기 후반에 안긴 불안감을 지웠다. 직구 구속도 빨라지면서 체인지업은 더욱 타자들을 혼란스럽게 했다.

이날 류현진은 83개의 공을 던졌고 이중 체인지업이 24개였다. 상대 타자들은 류현진의 체인지업에 17차례 배트를 휘둘렀는데 7번이 헛스윙으로 기록됐다.

류현진은 "가장 좋았던 구종은 체인지업이었다. 체인지업이 헛스윙이 많이 나왔고, 좋게 제구가 되면서 승부하기가 좋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체인지업 평균 시속을 높이기 위해서 불펜 피칭을 할때 팔의 각도가 떨어졌다는 걸 느껴서 세우려고 노력했다"며 "가장 좋은 체인지업은 직구와 같은 폼에서 나와야 한다. 오늘은 그 부분이 잘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45
  • 경북 18
  • 전국 1,05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