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에 여성 앉힌 우효광 "경솔한 행동으로 추자현 아프게 해 반성"…추자현도 사과

  • 0

추자현 우효광 부부. 자료사진 연합뉴스
추자현 우효광 부부. 자료사진 연합뉴스

배우 추자현의 남편인 중국 배우 우효광(于曉光)이 차량에서 지인 여성을 무릎에 앉힌 영상이 확산되며 논란이 일자 두 부부가 모두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우효광은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중국어로 "영상을 보고 많이 반성하고 후회했다. 마음속의 가책을 어떤 말로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아무리 좋은 친구, 좋은 관계라 하더라도 주의를 기울여야 했고, 이러한 행동이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했다"고 반성했다.

그는 "무엇보다 나를 그토록 사랑하고 감싸주는 자현이를 아프게 하고 우리를 배려하는 사람들을 걱정하게 했다"며 "남편이자 아버지로서 언행에 더욱 신중을 기해 다시는 이런 일로 걱정을 끼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추자현도 이날 SNS를 통해 "며칠 전 효광 씨의 영상으로 많은 분들께서 실망하셨으리라 생각한다"며 "저 또한 잘 아는 지인들이었음에도 영상 속 효광 씨의 행동은 충분히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행동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단순한 실수일지라도 잘못된 행동에는 분명한 책임이 따른다"며 "우효광의 경솔한 행동에 저 또한 크게 질책했고 그도 많이 반성하고 깊이 자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끝으로 "이번 일로 오히려 함께 공감해주시고 마음 써주신 여러분들 덕분에 더 든든하고 많은 감동을 하고 있다"며 "어려운 시국에 좋은 소식 들려드렸어야 했는데,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하다. 감사하다"고 글을 맺었다.

한 차례 논란을 일으킨 데에 대해 정중하게 사과하면서 동시에 '저 또한 잘 아는 지인' '오해를 일으킬만한 행동' '단순한 실수' 등의 언급으로 일각에서 제기되는 우효광의 외도 의혹을 일축한 셈이다.

앞서 중국 매체 소후 연예는 지난 15일(현지시각) 우효광이 차 안에서 한 여자를 무릎에 앉힌 모습을 포착해 공개했다. 이 영상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하면서 논란이 일었고, 우효광의 외도 의혹까지 불거졌다.

이에 우효광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을 내고 "지난 5월 지인들과의 모임 후 귀가 과정에서 있었던 해프닝"이라며 "영상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가족끼리도 왕래하는 감독님과 친한 동네 지인들이다. 아무리 친한 지인이어도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우효광은 추자현과 중국 드라마에서 인연을 맺은 뒤 2017년 부부가 됐으며,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에 출연해 '우블리'라는 별명을 얻으며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