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운전 필요 없는 '레벨4' 자율주행車 달린다

수성알파시티·테폴·국가산단·달성2차산단 440억 투입, 시내 도로환경 돌발 상황 테스트
사람·킥보드 비상 테이터 수집…승용차서 모든 차종으로 확대
자율주행 상용화 원스톱 완비

대구시 미래차 디지털 융합산업 실증 플랫폼 구축 개념도. 대구시 제공
대구시 미래차 디지털 융합산업 실증 플랫폼 구축 개념도. 대구시 제공

대구에 레벨4(운전이 필요 없는 수준) 자율주행 시대가 열린다.

대구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미래차 디지털 융합산업 실증플랫폼 구축사업'을 통해 ▷수성알파시티 ▷테크노폴리스 ▷대구국가산단 ▷달성2차 일반산업단지 등 4곳의 세부 도로에 자율주행 실증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주관하고 대구경북과학기술원, 경북대, 경일대, 한국교통연구원이 공동으로 수행한다. 사업의 골자는 소형차부터 트럭까지 모든 차종이 수많은 돌발 상황이 예측되는 도심 도로에서 무리 없이 자율주행하는 수준을 만드는 것이다. 오는 2024년까지 4년간 국비 290억원, 시비 150억원을 투입해 전 차종에 걸쳐 고도화된 자율주행 핵심부품을 탑재한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해 말까지 수성알파시티와 테크노폴리스에서 자율주행 실증사업을 진행했다. 당시에는 비교적 돌발상황이 적은 대로에서 승용차 위주의 실증을 진행했다면, 이번에는 차종을 가리지 않고 2차선 도로 등 시내 도로환경을 가정한 테스트를 벌인다.

대구시 미래형자동차과 관계자는 "교차로에 사람과 킥보드가 돌아다니는 등 예측이 힘든 상황을 조성해 자율주행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실제 도로에서 레벨4 자율주행이 이뤄지도록 데이터를 수집하고 축적된 자료와 연계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대구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개발되는 자율주행 핵심부품, 시스템 및 자동차-ICT-도로교통 융합 신기술·서비스와 연계한 상세 실증을 추진해 자율주행 관련 핵심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한편, 기업 매출 향상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도 유도할 예정이다.

또한 자율주행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국가산단 자율주행 융합지원센터 내에 디지털 융합지원센터와 기업지원센터를 마련하고 데이터 기반 자율주행 기술개발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대구시는 내연기관 중심의 자동차부품산업을 전기차, 자율차 등 미래차 산업으로 전환하려 지난 2007년부터 대구주행시험장, 자동차 전용도로 등 관련 인프라를 지속해서 구축하고 있다.

대구시는 이번 사업으로 도심지 내에 자율차 실증환경 구축함에 따라, 시험부터 부품평가, 실차평가, 도심지 실증까지 자율주행 상용화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완비하게 됐다.

이승대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지역 자율주행자동차 산업 발전을 위해 정부, 지역 연구기관과 민간기업이 적극 협력하는 지원체계를 구축해 미래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