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한손길 77호] “더불어 사는 세상 만들어요”

박소연 보람약국(달서구 본동) 약사

박소연 약사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 손길'의 일흔일곱 번째 손길이 됐다. 달서구노인종합복지관 제공
박소연 약사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 손길'의 일흔일곱 번째 손길이 됐다. 달서구노인종합복지관 제공

박소연 보람약국(달서구 본동) 약사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 손길'의 일흔일곱 번째 손길이 됐다.

평소 지역 어르신과 아동을 위한 후원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박 약사는 지역의 소외된 가정에 나눔을 실천하고자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고 했다.

박소연 약사는 "약국에서 근무하다 보면 경제적 어려움으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분들을 종종 만나게 된다. 이들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귀한 손길' 캠페인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국내외 저소득가정과 아동·청소년들에게 어제와 다른 내일을 설계할 수 있도록 꿈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캠페인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부자(개인·단체·기업)는 가정복지회(053-287-0071)에서 신청할 수 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1,297
  • 경북 1,678
  • 전국 25,12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