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춘 경북청장 "고향 경북서 공직 마무리…후배·동료에 감사"

윤 경북경찰청장 퇴임 인터뷰…재임 기간 소통·화합하는 '원팀' 강조

윤동춘 경북경찰청장
윤동춘 경북경찰청장

"나고 자란 고향 경북에서 경찰 생활을 마무리해 감회가 남다릅니다. 남은 인생, 사회에 보탬이 되도록 애쓰겠습니다."

윤동춘(59) 경북경찰청장이 12일 정든 조직을 떠나 제2의 인생을 준비한다.

지난해 8월 취임한 뒤 재임 기간 코로나19 사태 안정화를 위해 노력했고 디지털 성범죄, 보이스피싱 사범 척결 등 안정적 치안 확보를 위해 힘을 쏟았다.

우선 경북경찰청은 청장을 본부장으로 '경북경찰 예방접종 지원본부'를 운영, 백신 시설·수송 안전지원에도 큰 역할을 했다. 전국 최대인 11개소의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지원했고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 무장 경찰을 배치, 출하 지원을 도왔다.

도민이 안심하는 치안 확보에도 소홀함이 없었다.

n번방 최초 운영자 '갓갓' 등 성 착취 사범 269명을 검거했고 전년 대비 보이스피싱 발생은 34.6% 감소했다. 부동산 투기사범 수사에도 적극 나서 총 57명을 수사해 2명을 구속시켰다.

인권·안전 우선주의도 윤 청장의 관심 사안이었다. 특히 성주 사드기지와 관련, 사드배치 반대 집회가 격렬해져 혹시 모를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황을 관리했다.

경찰 조직에 대한 거대한 변화의 물결이 안착하는데도 빈틈없이 신경을 쏟았다.

윤 청장은 "책임수사제가 도입됨에 따라 수사관 자격 관리, 분야별 전문가 양성 등 수사 품질 상향이 중요해졌다. 이는 앞으로도 경찰 조직이 챙겨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치경찰제 시행이란 큰 변화도 시작됐다. 조직·인사·사무 등 세부 운영 전반의 기초 틀을 탄탄히 세우는 데 애를 썼다"고 말했다.

직원 사기진작과 조직문화 개선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특히 1층 로비 한쪽에 전시공간을 마련해 '경북경찰, 독도를 품다', '코로나19 극복 힐링사진' 등 11차례 전시를 개최해 딱딱한 분위기를 바꿨다.

또한 경북경찰은 소통과 화합하는 '원팀'임을 강조했다. 사랑의 쓱(SSG) 운동(지켜보기·stare, 멈춰주기·stop, 잡아주기·grab) 등을 통해 의무위반 예방에도 노력해 왔다

예천 출신인 윤 청장은 동부초 6학년시절 서울로 전학했다. 숭례초, 광운중, 서라벌고, 동국대 국문학과를 졸업한 뒤 한양대 대학원 법학과를 거쳐 경찰간부후보 41기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2012년 총경으로, 2017년 경무관으로, 2019년 치안감으로 승진하며 승승장구했다. 그리고 지난해 경북경찰청장으로 부임, 고향에서 퇴직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윤동춘 청장은 "공직생활 동안 옆에서 큰 힘이 돼 준 동료, 후배들과 묵묵히 옆을 지켜준 가족에게 감사하다"면서 "그간 맺은 인연의 끈을 소중히 생각하고 지역민의 한 사람으로서 경북 발전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45
  • 경북 18
  • 전국 1,05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