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뷔, 배우 최우식 팬미팅 깜짝 등장…'우가패밀리' 찐우정 자랑

  • 0

방탄소년단 뷔(카카오TV)
방탄소년단 뷔(카카오TV)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가 절친 배우 최우식의 데뷔 10주년을 축하하는 팬미팅에 깜짝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배우 최우식은 지난 5일 카카오TV 생방송을 통해 데뷔 10주년을 축하하는 언택트 팬미팅 '한여름 밤의 꿈'을 펼쳤다.

이날 최우식은 연예계 대표 절친 모임인 '우가패밀리' 뷔, 박서준, 박형식, 픽보이를 초대했다. 우가패밀리는 우리가족을 뜻하는 말로 이들은 분야는 다르지만 오랜 시간동안 서로를 응원하며 우정을 나누고 있다.

뷔는 최근 근황을 묻는 질문에 "7월에 나올 앨범 컴백 준비 중이다"며 "그동안 코로나사태로 인해 한자리에 모인지 오래됐다"고 전하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최우식은 우가패밀리와 우정을 테스트하는 '최우식 잘알 퀴즈'를 진행했다. 첫 번째 문제인 "최우식의 핸드폰에 저장된 박서준의 이름은 무엇일까"에 뷔는 박기사라고 답했다. 정답은 박서준의 본명인 박용규 기사로, 아슬아슬하게 답을 피해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동작퀴즈에서는 피자박스 빨리 접기 대결이 펼쳐졌다. 앞서 최우식은 영화 기생충에서 피자박스를 빨리 접는 장면을 촬영한 바 있다.

최우식은 자신보다 빨리 접는 사람이 우승이라고 자신있게 말했지만 긴장한 탓에 22초가 걸렸다. 뷔는 15초 만에 완성했지만 선물을 받고 싶은 마음에 마무리가 덜된 박스를 손으로 가려 웃음을 선사했다.

특별 보너스로 진행된 퀴즈에서는 "'기생충'으로 많은 상을 받았는데 가장 먼저 축하 연락을 해준 사람은 누구?"냐는 질문에 뷔는 "그때 나 미국에서 같이 보고 축하해줬다"고 자신감 있게 답했다. 하지만, 뷔를 제외한 박서준, 박형식, 픽보이는 '박서준'을 꼽았다.

최우식은 "사실 서준이형과 뷔가 동시에 인사했었다. 서준이 형은 한국에서 보내줬고 태형이는 미국에 있었다"며 두 사람 모두 정답으로 인정했다.

이어 "최우식이 생각하는 우가패밀리와 함께 했던 가장 행복했던 시간이 언제냐"는 질문에 뷔는 깜짝 생일파티라고 답해 정답자에게 주는 스티커를 획득했다.

공동우승을 한 뷔와 최우식은 상품으로 주어진 최우식 이용권을 들고 기생충 안경을 끼고 기념촬영을 했다.

뷔는 마무리 인사말에서 "오늘 이렇게 추억을 보낼 수 있어서 너무 고맙고 좋았습니다. 7월 9일 저희 신곡이 나오는데 우식씨 팬분들에게도 조그마한 힐링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고 신곡 홍보도 잊지 않았다.

우가패밀리(최우식 10주년 팬미팅 장면)
우가패밀리(최우식 10주년 팬미팅 장면)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