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골프인] 에이지 슈트·이븐파 동시 달성…김영만 우성철강㈜ 회장

"일흔되니 힘 뺄 수 있더라…입문 35년 만의 겹경사"
홀인원 4번하고 이글도 9번…"골프, 욕심 버려야하는 운동"
"성공할 수 있고 실패도 하는 우리의 삶과 너무 많이 닮아"

김영만 우성철강㈜ 회장이 대한골프협회 공인 '에이지 슈트' 증서를 들어 보이며 웃고 있다. 최두성 기자
김영만 우성철강㈜ 회장이 대한골프협회 공인 '에이지 슈트' 증서를 들어 보이며 웃고 있다. 최두성 기자

골프에서 자신의 나이 이하 타수를 기록하는 '에이지 슈트'(age shoot)는 골퍼들의 로망이다. 아마추어 골퍼가 이를 이루려면, 여러 조건이 수반돼야 한다. 보통은 70세가 넘어야 도전해볼 수 있는 이 대기록을 달성하려면 체력과 실력, 18홀 내내 흐트러짐 없는 정신력 등이 뒤따라야 한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비거리는 짧아지고, 집중력도 떨어지는 게 자연스런 현상이라 도전 자체가 쉽지 않다.

1948년 4월생인 김영만 우성철강㈜ 회장은 지난 6월 8일 대구컨트리클럽 서-동코스를 돌고는 스코어카드에 72타, 이븐파를 적어냈다.

올해 73세인 김 회장이 생애 첫 에이지 슈트를 달성한 것. 동시에 또 하나의 '버킷 리스트'였던 이븐파도 완성했다. 골프 입문 35년 만의 쾌거였고 겹경사였다.

젊은 시절 운동 잘 한다는 소리를 곧잘 들었고, 한때 아마추어 테니스 선수로도 활약하며 남다른 운동소질을 자랑했지만, 목표로 뒀던 골프에서의 이븐파 기록은 쉽게 이루지 못했다.

"홀인원을 4번 하고 이글도 9번이나 했으나 항상 2%가 모자라 문턱에서 주저 앉아왔다"는 김 회장은 그렇게 5번이나 73타를 써내며 쓰라린 속을 달랬다.

올해도 두 번이나 75타에서 머문 그는 이날 다시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김 회장의 이날 '위업'은 화이트 티(레귤러·일반 아마추어 골퍼가 티샷 하는 곳)에서 작성됐다. 드라이버 거리가 받쳐주지 않으면 파온(규정 타 수보다 두 타 적은 타 수로 그린에 공을 올리는 일)이 쉽지 않다. 김 회장의 평균 드라이버 거리는 200m 정도 된다고 했다.

건강을 챙기고자 18홀 내내 카트를 타지 않고 걸어 다닌다고 했으나, 샷 거리가 줄까봐 체력을 단련하려는 게 더 큰 목적이 아닌가 여겨졌다.

골프 잘 하는 비결을 물었다. 김 회장은 "일흔 넘으니 비로소 힘을 뺄 수 있었다. 골프는 역시나 욕심을 버려야하는 운동이다"고 했다. 그만큼 샷 할 때 힘이 들어가는 자신을 다스리는 게 어렵다는 말.

김 회장은 "골프는 그런 면에서 우리의 삶과 닮았다. 마지막 홀, 홀컵에 공을 떨구기까지 버디도 하고 보기도 한다. 샷이 잘 맞을 때도 그렇지 못할 때도 있다. 삶도 젊어서 성공도 할 수 있고 실패도 할 수 있다. 그러나 끝까지 자기와의 싸움에서 포기하지 않으면 좋은 마무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1
  • 경북 27
  • 전국 1,72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