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김용민 '병역의혹 난타전'…"與, 자신 있으면 영상 다시 올려라"

  • 0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의 설전이 수위를 더해가고 있다.

김 최고위원은 21일 자신의 SNS에 "국민의힘 부탁으로 우리 당에서 영상을 내려준 것을 마치 우리가 실수한 것처럼 말했다"며 "우리 당이 제 최고위 발언을 짤방으로 만들어 올린 것을 국힘에서 내려달라고 요구해 부탁을 들어줬는데, 이준석 대표는 마치 우리가 실수했고, 자신이 이해심이 많은 사람인 척 한다"고 했다. 이어 그는 "당에서 저와 상의없이 영상을 내렸지만, 이 사건은 여전히 진행 중이며 앞으로 추가적인 내용들이 더 준비돼 있다"고 이준석 대표를 향한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에 이준석 대표는 "송영길 대표와의 협치를 이야기 하자마자 당 공식채널에서 유튜버식 의혹 제기를 하고 있는 것은 당연히 협치에 대한 진의를 의심할 수 있기에 항의의 대상"이라며 "김용민 최고위원과 상의해 볼 필요도 없이 판단해서 영상이 내려갔다면 송 대표는 그래도 합리적인 판단을 하시는 분"이라고 받아쳤다. 이어 그는 "민주당에서 내용에 자신있으면 다시 올려보라"고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당 공식 유튜브에 지난 18일 김 최고위원이 회의에서 "지원자격도 안 되는 사람이 허위 지원해 장학금까지 받았다면 업무방해를 넘어 사기죄가 성립할 수 있다"고 말한 영상을 당 공식 유튜브에 올렸다가 비공개로 전환했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