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의료계, 화이자 백신 3천만명분 공급 추진…"비공식적 정부 지원"

화이자 로고 앞의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화이자 로고 앞의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대구 의료계가 정부의 백신 공급을 지원하기 위해 화이자 백신 국내 공급을 추진 중이다.

1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시의사회와 메디시티협의회 등은 지난 4월부터 화이자 백신 도입을 위해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물밑 접촉 중이다. 바이오엔테크는 화이자 백신의 공동 개발사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지역 의료계와 비오엔테크 측이 인연이 있어 비공식적 루트로 정부의 백신 구매를 돕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입 목표 분량은 총 3천만명 분이며, 바이오엔테크 측은 백신 제공에 긍정적이나 화이자 측의 제공 여부는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 도입은 정부를 통해서만 이뤄지는 만큼 해당 안건은 보건복지부에 전달됐다.

권영진 시장은 "지자체가 백신을 독립적으로 구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해당 안건이 상당 부분 진전이 돼 정부에 토스했다"고 설명했다.

또 "대구시와 메디시티대구협의회의 노력으로 백신 물량 도입에 상당한 진전을 이룬 것이 사실"이라며 "실제로 성사되면 조기에 많은 백신이 국내에 들어올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