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8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대구·광주시장 화합 행보

"달빛내륙철도 신규사업 반영"…26일 권영진·이용섭 시장 국토장관에 공동의견서
국회 찾아 AG 업무협약 체결…두 도시 새로운 이정표 제시

26일 국회에서 대구와 광주가 2038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를 선언했다. 대구시 제공
26일 국회에서 대구와 광주가 2038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를 선언했다. 대구시 제공

대구와 광주가 26일 '달빛내륙철도 건설 촉구'와 '2038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선언' 등 영호남 화합을 위해 숨가쁘게 달렸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이 이날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촉구했고, 곧바로 국회를 방문해 2038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를 공식 선언했다.

권·이 시장은 이날 국토발전전시관에서 노 장관을 만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초안에 빠진 달빛내륙철도를 신규추진 사업으로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철도가 경유하는 영호남 6개 광역 자치단체장 공동 의견서도 전달했다.

이 사업은 2006년 제1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추가검토 사업'으로 지정된 이후,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의 영호남 상생협력 공약으로 채택됐다. 하지만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에도 반영되지 않았다. 제1차(2006~2015년)부터 제4차(2021~2030년) 국가철도망구축계획까지 4회 연속 미반영된 철도사업은 달빛내륙철도가 전국에서 유일하다.

대구시와 광주시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이 확정 고시되는 다음 달까지 국토부와 기재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해 달빛내륙철도가 신규 추진사업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막바지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권·이 시장은 이어 국회를 찾아 46억 아시아인들의 대축제인 '2038 하계 아시안게임 대구-광주 공동 유치'를 선언했다. 두 지역 국회의원들도 대거 참석했다.

대구와 광주는 이날 공동유치 선언과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상호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대회 유치와 관련한 세부적인 사항을 양 도시가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대회의 유치 과정은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대한체육회 국내 후보 도시 유치신청 및 확정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재정부 타당성 조사 및 심의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유치신청 및 실사, 개최도시 결정 등의 순서로 이뤄진다.

대구와 광주는 올해 공동유치 실무협의회 구성을 시작으로 대회 유치를 위한 시민 공감대 확산 등 사전 준비를 함께 추진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달빛동맹을 맺고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해 온 대구-광주 두 도시가 달빛내륙철도와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추진 등을 통해 영호남 동서화합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할 것"이라며 "400만 두 도시 시민의 염원을 모아 현안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