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대응 '펀하고·쿨하고·섹시하게' 일본 환경상 또 모호한 인터뷰 '논란'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일본 환경상. 연합뉴스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일본 환경상. 연합뉴스

"기후 변화에 펀(Fun)하고 쿨(Cool)하고 섹시(Sexy)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해 '펀쿨섹'이라는 별명을 얻은 고이즈미 신지로 일본 환경상이 또 한번 모호한 인터뷰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지난 22일 미국이 주최한 기후정상회의에서 2030년까지 일본이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2013년도 대비 46%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다음날 일본 TBS는 고이즈미 환경상과의 인터뷰에서 '46%라는 감축 목표를 정한 근거'에 대해 물었고 그는 "뭔가 선명한 모습은 아니었지만, 46이라는 숫자가 어렴풋이 떠올랐다"고 답했다.

인터뷰를 진행한 아나운서가 "떠올랐다?"고 되묻자 고이즈미 환경상은 "실루엣이 떠올랐다"고 재차 답했다. 그는 "경제산업성(한국의 기획재정부)은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대해 30% 후반대가 한계라고 했지만, 현실적인 목표를 설정하면 너무 낮다는 비판이 나올 것이라 조금 더 높은 46%로 목표치를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답변에 일본 누리꾼들은 트위터 등을 통해 "직감으로 46%라는 목표치가 나온 거냐", "직관이냐 망상이냐" 등의 비판이 이어졌다. '꿈 속에서 여신이 수학 공식을 알려줬다'는 일화가 있는 인도의 천재 수학자 라마누잔에 비유해 '고이즈미=라마누잔설' 등의 밈도 등장했다.

'펀쿨섹좌'라는 별명으로 한국에서도 유명세를 치른 탓에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회자되는 모양새다. "역시 멋있어 펀해 쿨해 섹시해 펀쿨섹좌", "저런게 유망 차기 총리라니 일본도 다 됐다", "신지로의 심오한 정신세계" 등 댓글이 이어지며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비아냥이 흘러나왔다.

11일 단행된 일본 개각에서 환경상에 임명된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가 도쿄 총리 공관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단행된 일본 개각에서 환경상에 임명된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가 도쿄 총리 공관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신의 인터뷰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자 고이즈미 환경상은 24일(현지시간)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경제산업상과 조정하면서 매우 정밀한 숫자를 쌓아 올린 결과"라며 "목표를 높게 잡고 교섭과 조정을 거치는 과정에서 30%대였던 목표치를 끌어올려 45%라고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인터뷰에서도 그는 "1%라든지 0.5%라든지, 다양한 요소를 조립하면서 멀리 있지만 닿을 것 같은 목표가, 배를 타고 갈 때 섬의 형상이 나타나는 것처럼 어렴풋하게 보였다"며 '시적 표현'을 빼놓지 않았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일본총리의 아들인 고이즈미 환경상은 일본 자유민주당 소속 중의원이다. 우리나라의 환경부장관에 해당하는 환경상에는 2019년 9월 취임했다.

일본 총리로 장기집권을 했던 아버지의 후광, 준수한 외모, 젊은 정치인 이미지 등으로 큰 인기를 누리며 아베 신조 총리의 뒤를 이을 차기 총리 후보로 각광받기도 했지만 이후 갖가지 기행과 사생활과 문제로 논란이 일었다.

가장 유명한 것은 그의 애매하고 모호한 화법인데 환경상 취임 직후부터 "기후 변화와 같은 큰 문제를 다룰 땐 펀하고 쿨하고 섹시해야 한다"고 말한 뒤 이에 대해 묻는 질문에 "다른 회의참석자가 한 말입니다. 설명하는 것 자체가 섹시하지 않네요"라고 답해 황당하다는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그는 지난해 2월 지방 후원회 행사 참석을 위해 국회 코로나대책위원회에 불참한 것이 논란이 되자 "반성한다고 말하면서 반성하는 기색이 안 보인다고 하는 지적은 나 자신의 문제라고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1
  • 경북 27
  • 전국 1,72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