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광풍, 최대 수혜자는 거래소?…하루 수수료만 100억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시세가 급락한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빗썸 강남고객센터에서 직원이 암호화폐 시세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시세가 급락한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빗썸 강남고객센터에서 직원이 암호화폐 시세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가상화폐 투자 광풍으로 거래소의 하루 매출이 올 들어 1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0일 오후 3시 30분 현재 국내 거래소 업비트의 최근 24시간 거래대금은 193억1천486만826달러, 우리 돈으로 약 21조4천839억원이다.

업비트는 원화 마켓(시장)에 0.05%, 비트코인(BTC) 마켓과 테더(USDT) 마켓에 각각 0.25%의 수수료율을 적용한다. 비트코인 마켓에서는 비트코인으로, 테더 마켓에서는 테더로 다른 가상자산을 사고판다.

각 거래소에서 원화 거래가 대부분이고, 거래소 매출의 대부분이 수수료라는 점을 고려해 이날 거래대금에 0.05%의 수수료를 적용하면 대략 하루 매출이 96억원 수준일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같은 시각 빗썸의 24시간 거래대금은 39억8천318만219달러, 우리 돈으로 약 4조4천305억원이다.

빗썸에서 비트코인 거래 수수료율은 0.25%로, 쿠폰을 적용하면 0.04%까지 내려간다. 수수료율을 최저치(0.04%)로 계산하면 17억7천만원, 최대치(0.25%)로 계산하면 110억원이 넘는다.

이들 거래소의 실적 개선은 지난해 사업보고서에서도 알 수 있다.

빗썸코리아의 주주사인 비덴트의 사업보고서(연결 기준)에 따르면 빗썸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액은 2천191억원으로, 1년 전보다 51.4% 늘었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1천274억5천만원으로 전년(130억9천만원)보다 873.5%나 급증했다.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의 지난해 매출액(연결 기준)은 1천767억원으로, 1년 사이 26% 늘었다. 같은 기간 두나무의 당기순이익은 477억원으로 전년(117억원)보다 308% 급증했다. 두나무는 업비트 외에도 모바일 증권 정보 서비스 '증권플러스' 등을 운영하는데, 전체 매출에서 업비트의 비중이 가장 크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