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NASA(나사) "화성 무인헬기 '인저뉴이티' 첫 시험비행 성공"

미국 항공우주국(NASA) 유튜브 화면 캡처
미국 항공우주국(NASA) 유튜브 화면 캡처
미국 항공우주국(NASA) 유튜브 화면 캡처
미국 항공우주국(NASA) 유튜브 화면 캡처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19일 오후 7시 53분(한국시간 기준) 화성에서 무인 헬리콥터인 '인저뉴이티'(Ingenuity)가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인저뉴이티의 실제 비행 시각은 이날 오후 4시 30분쯤이다. 이때 화성에서 송신된 무선 신호가 2억7천만km에 이르는 화성과 지구 간 거리 때문에 지구에 늦게 도착한 데 따라, 나사는 3시간정도 늦게 해당 소식을 전한 것이다.

나사에 따르면 인저뉴이티는 화성 표면 3m까지 떠올라 최대 30초 동안 제자리를 유지하는 비행인 '호버링' 및 하강과 착륙까지 성공했다.

인저뉴이티는 지난 2월 19일 무인 화성 탐사 로버 '퍼시비어런스'에 실려 화성에 도착했다.

인저뉴이티 무게는 1.8kg(지구의 3분의 1수준인 화성 중력에 따라 화성에서는 0.68kg), 기체 높이는 50cm정도이다. 이는 화성의 대기 밀도가 지구의 100분의 1정도인 까닭에 지구에서보다 많은 양력이 필요한 점에 맞춰 가능한 작은 몸집으로 설계된 것이다.

인저뉴이티는 길이 1.2m의 날개를 각각 기체 위·아래에 달아 분당 2천500여회로 회전토록 했고, 이에 따라 초속 1m의 속도로 상승했다.

인저뉴이티는 태양에너지를 동력으로 이용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1
  • 경북 27
  • 전국 1,72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