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日 정상회담 도넘은 내정간섭, 센카쿠열도는 중국 땅"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을 만나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을 만나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중국을 견제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한 것을 두고 중국 정부가 즉각 거칠게 반발하고 나섰다.

18일(현지시간) 중국 관영매체 인민일보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전날 내놓은 입장문에서 미일 정상의 성명을 놓고 "중국의 내정을 도 넘게 간섭하고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은 강한 불만을 표시하며 단호하게 반대한다"며 "이미 외교적 통로를 통해 미국과 일본에 엄정한 입장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미일 정상 성명에 언급된 대만과 홍콩, 신장 문제는 중국의 내정이라는 점과 일본과의 영유권 분쟁지인 센카쿠열도(중국명 다오위다오)는 중국의 영토라는 점도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통해 국가의 주권, 안전, 이익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각국 주재 대사관도 미국과 일본이 중국의 '핵심 이익'을 건드려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주미 중국대사관은 "미일의 시대를 역행하는 책동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분열을 시도하는 것으로 자기를 해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비난했다. 주일 중국대사관은 "냉전 때사고방식에 따라 정치적 대립을 부추기는 것은 시대의 흐름에 어긋난 것이고, 이러한 시도는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발행된 주요 일간지 1면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 및 공동성명에 관한 소식이 실려 있다. 일본 언론은 미국 현지시간 16일 공개된 공동성명에 대만 관련 내용이 명시된 것에 주목했다. 연합뉴스
1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발행된 주요 일간지 1면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 및 공동성명에 관한 소식이 실려 있다. 일본 언론은 미국 현지시간 16일 공개된 공동성명에 대만 관련 내용이 명시된 것에 주목했다. 연합뉴스

중국 관영 매체들은 일제히 일본을 비난하고 나섰다. 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는 이날 "미국의 핵심 의도는 패권을 유지하며 반국제법과 반규칙적 방식으로 중국의 발전을 저지하려는 것"이라며 "일본은 미국의 아시아 최고 공범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맹비판했다.

또 "너무나도 근시안적인 일본은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이탈리아와 동맹을 맺어 망하더니 지금은 미국의 급진노선에 합류했다"는 원색적인 비난도 했다.

관영 영문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들의 발언을 인용해 일본의 시도는 역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즈강 헤이룽장성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장은 "중일 관계는 2018년 이후 점차 개선됐지만, 일본이 중국의 핵심 이익인 대만 문제에 간섭하면서 관계가 위태로워졌다"고 분석했다.

리하이둥 중국 외교학원 국제관계연구소 교수는 일본이 미국의 '속국'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공동성명은 인도·태평양에서 미국의 전략을 위해 지역에서의 위기, 분열, 대립을 조성하려는 것이 명백하다"고 말했다.

리 교수는 "중국, 러시아, 한국, 필리핀 등이 일본의 오염수 배출 결정에 큰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며 "세계의 안녕과 건강을 제쳐두고 중국과의 전략적 경쟁이라는 편협한 문제를 추구하는 데만 전념한 것은 위선이고 이중잣대"라고 비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