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최초 픽업트럭 '싼타크루즈' 공개…북미 시장 공략

현대자동차는 16일 북미 시장에 '싼타크루즈'를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16일 북미 시장에 '싼타크루즈'를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픽업트럭 '싼타크루즈'를 16일 공개하고 미국 시장 확대에 나선다.

싼타크루즈는 SUV과 픽업트럭의 장점을 결합한 신개념 '스포츠 어드밴처 차량'으로, 2015년 1월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콘셉트카(HCD-15)의 모습으로 처음 소개된 바 있다.

현대차는 북미 최다 볼륨 SUV 모델인 투싼을 베이스로 싼타크루즈를 개발해 우수한 연비와 안전 편의사양을 강화했다. 6월부터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해 하반기 미국에 본격적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싼타크루즈 전면부는 히든 라이팅으로 대표되는 투싼의 모습과 닮았다. 측면부는 통상적인 픽업트럭보다 더욱 예리한 각도로 조형된 A필러와 C필러를 적용했다. 또 20인치 대형 알로이휠을 장착했다.

잠금장치를 포함해 기능성을 극대화한 적재 공간은 싼타크루즈의 전체적인 디자인과 조화롭게 어우러지면서 아웃도어 활동에 충족하는 공간을 제공한다.

싼타크루즈에는 190마력의 2.5L 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275마력의 2.5L T-GDI 엔진과 습식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8DCT) 등 두 가지 파워트레인이 탑재된다.

두 가지 모델 모두 상시 사륜구동 기능 HTRAC를 선택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파워풀한 동력 성능은 준중형 SUV급의 컴팩트한 차체 크기를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돕는다"라며 "뛰어난 기동성과 짧은 회전반경은 오프로드와 같은 거친 노면뿐만 아니라 도심과 같은 복잡한 도심 환경에서도 최적화된 주행 성능을 발휘하며 좁은 공간에서의 주차도 쉬워진다"고 설명했다.

안전·편의사양의 경우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를 기본 적용하고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안전 하차 보조(SEA) ▶후측방 모니터(BVM)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서라운드 뷰 모니터(SVM)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적용했다.

여기에 스마트키 없이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차량 출입과 시동이 가능한 현대 디지털 키, 하나의 명령어로 공조·시트·스티어링 휠을 동시에 제어할 수 있는 음성인식 복합 제어 기능, 보스 8-스피커 사운드 시스템,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 등을 탑재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싼타크루즈가 미국 고객의 요구를 완벽하게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싼타크루즈를 통해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기존에 없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고 신성장의 모멘텀을 확보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