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법정관리 쇼크…대구경북 협력사 수백억 날릴 판

2·3차까지 수십 개 업체 거래…10년 전에 60%선 채권 회수
운영 자금 어려움 벌써 걱정…정부·국책銀 정책 지원 희망

쌍용자동차가 법원의 회생절차 개시 결정으로 10년 만에 또다시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됐다. 사진은 15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출고센터 모습. 연합뉴스
쌍용자동차가 법원의 회생절차 개시 결정으로 10년 만에 또다시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됐다. 사진은 15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출고센터 모습. 연합뉴스

쌍용자동차가 10년 만에 법정관리에 재차 돌입한 영향으로 납품대금을 돌려받지 못한 대구·경북 협력업체들이 수백억원의 손실을 입게 됐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쌍용차 법정관리를 개시했다. 지난 2011년 3월 법정관리를 졸업한 쌍용차는 또다시 관련 절차에 들어가게 된 것이다.

앞서 쌍용차 투자에 관심을 보인 HAAH오토모티브는 지난 3월 말 법원이 제시한 투자의향서(LOI) 제출 시한을 넘기고도 LOI를 제출하지 않았고 결국 다시 법정관리가 결정됐다.

쌍용차 납품대금을 회수하지 못한 대구지역 차부품업체들은 이번 법정관리 개시로 손실이 사실상 확정됐다.

법정관리가 시작되면 법원이 나서 채무조정을 진행하는데, 이 과정에서 회수금 비율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10년 전 쌍용차 법정관리 당시에는 60% 선에서 비율이 조정된 것으로 전해진다. 만약 100억원 납품대금이 묶여 있으면 60억원밖에 돌려받지 못했다는 의미다.

쌍용차에 납품하는 대구 A부품업체 관계자는 "과거 쌍용차 법정관리 당시 받아야 할 돈의 절반 정도밖에 받지 못한 기억이 있어 걱정이 될 수밖에 없다"며 "법정관리에 들어가지 않고 (쌍용차에 대한) 투자가 성사되길 바랐는데 아쉽게 됐다"고 말했다.

역시 쌍용차에 큰 규모의 납품대금이 묶여 있는 대구 B부품업체 관계자는 "채무조정이 최대한 채권단에 유리하게끔 이뤄지길 바라는 수밖에 없다"며 "자사는 쌍용차 매출 비중이 높아 돌려받지 못한 대금 때문에 운영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쌍용차 협력업체는 정상적으로 조업할 수 있도록 자금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B업체 관계자는 "채무조정이 완료되고 대금을 일부라도 보전받는 시점이 언제가 될지 알 수 없는데 미회수 채권으로 당장 영업에 필요한 자금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정부와 국책은행이 나서 쌍용차 채권사에게 대금을 담보로 한 자금 지원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역의 쌍용차 협력업체는 10여 곳으로, 2·3차 협력업체까지 합하면 수십 개 업체가 쌍용차와 거래관계인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쌍용차는 이날 '회생계획인가 전 인수·합병(M&A)'를 추진한다고 밝히며 회생절차를 조기에 끝내겠다는 방침이다.

쌍용차는 인가 전 M&A 방식이 법원 준칙에 따라 투명하게 진행돼 투자자와 신속한 협상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다수 인수후보자 간 경쟁을 유도해 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M&A를 맺길 기대하고 있다.

현재 공개된 인수 희망자(HAAH오토모티브) 이외에도 3~4개 업체가 쌍용차 투자 의사를 드러낸 상태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